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실적 신기록' SK하이닉스, '기준급 17배' 보너스 준다

작년 16배에서 더 늘려…1년차 과장급 한번에 5천여만원 보너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SK하이닉스[000660]가 지난해 사상 최고 실적을 거두면서 직원들에게 기준급의 17배에 달하는 성과급을 설 연휴 이전에 지급할 예정인 것으로 24일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전날 진행된 노조와의 임단협 교섭에서 연간 초과이익분배금(PS) 1천%에 특별기여금 500%, 생산성 격려금(PI) 200%를 지급하겠다고 제시했다.

기준급에 비례해 산정되는 이번 성과급은 역대 최고치로, 이번달 혹은 다음달 초에 지급될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에는 1천600% 수준에서 지급됐다.

1년차 책임(과장)급의 경우 업적금을 제외한 순수 기준급이 월 300만원 수준이므로, 1천700%를 반영하면 한 번에 5천100만원의 '보너스'를 받게 되는 셈이다. 기준급과 업적금, 성과급을 합치면 연봉이 1억1천만원을 넘는다.

SK하이닉스는 이날 실적 공시를 통해 지난해 매출액 40조4천451억원과 영업이익 20조8천438억원, 당기순이익 15조5천400억원을 각각 기록하면서 2년 연속 신기록 수립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24 09: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