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SK 반도체, 매달 5조원 벌었다…작년 또 '실적 신기원'

매출 120조원·영업익 60조원 돌파 '유력'…영업이익률 50% 돌파
'슈퍼호황' 중단에 올상반기 실적 급락 우려…"하반기 회복 낙관"
한국 반도체 산업
한국 반도체 산업[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로 구성된 '반도체 코리아 연합군'이 지난해에도 실적 신기록을 세우며 2년 연속으로 '반도체 신화'를 이뤄냈다.

그러나 지난해 4분기 흑자 규모가 급격히 줄어들며 '유종의 미'를 거두는 데 실패한 데 이어 올 상반기에는 실적이 더 떨어질 것으로 관측되면서 '3년 연속 신기록 행진'은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SK하이닉스는 24일 공시를 통해 지난해 매출 40조4천451억원과 영업이익 20조8천438억원을 각각 올렸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보다 34.3%, 영업이익은 51.9%나 증가한 것으로, 역대 최고 기록을 1년 만에 갈아치웠다.

오는 31일 지난해 4분기 실적 확정치 발표와 함께 사업부문별 성적을 내놓을 예정인 삼성전자는 작년 반도체 부문에서만 매출 84조원과 영업이익 45조원 안팎을 기록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실적을 합치면 지난해 반도체 매출은 120조원을 무난하게 넘어서고, 영업이익은 60조원을 돌파할 게 유력시된다. 매달 무려 5조원 이상을 벌어들인 셈이다.

전년에 기록한 역대 최고치(104조3천700억원·48조9천억원)를 가볍게 뛰어넘는 성적이다.

이와 함께 두 업체는 지난해 반도체 사업에서 50%가 넘는 영업이익률을 기록하면서 제조업에서는 이례적인 수익성을 자랑했다. 100원어치를 팔아서 50원 이상을 남겼다는 의미로, 그야말로 '알짜기업'인 셈이다.

[그래픽] 삼성전자 실적 추이
[그래픽] 삼성전자 실적 추이

지난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 2.7% 가운데 상당 부분이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수출을 통해 이뤄낸 것이라는 평가도 나왔다.

이처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지난해 나란히 '반도체 신화'를 이어간 것은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슈퍼호황'이 예상보다 장기화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SK하이닉스는 이날 실적을 발표하면서 "지난해 메모리 시장은 데이터센터와 고성능 모바일 기기를 중심으로 수요가 급증하면서 유례없는 호황을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지난해 말부터 D램과 낸드플래시 등 주요 메모리 반도체 제품의 수요 감소와 가격 하락이 본격화하면서 올해는 두 회사의 실적이 큰 폭으로 꺾일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올해 1분기와 2분기 영업이익은 각각 5조원대와 2조원대에 그치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지난해 3분기(13조6천500억원·6조4천700억원)의 절반 이하에 그칠 것으로 증권가에서는 보고 있다.

다만 두 회사는 올해 하반기에는 반도체 수요가 살아나면서 실적도 다시 상승기류를 탈 것이라고 '한목소리'로 낙관했다.

SK하이닉스는 "하반기부터는 16기가비트(Gb) 기반 제품을 지원하는 신규 서버 플랫폼 출시, 멀티플 카메라를 채용한 고사양 모바일 제품 출시 등으로 고용량 D램 모듈 수요가 늘어나며 수요가 회복될 것"이라며 "낸드플래시는 낮아진 가격에 따른 고용량 제품 판매 증가가 수요를 견인할 것"이라고 낙관했다.

앞서 삼성전자도 지난 8일 작년 4분기 실적 잠정치를 발표하면서 "올해 하반기부터 메모리 업황이 개선되는 가운데 긍정적인 실적 흐름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실제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삼성전자 주가는 새해 들어 23일까지 8.53%, SK하이닉스는 10.41% 상승하며 바닥를 다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래픽] SK하이닉스 작년 영업익 20조원 돌파
[그래픽] SK하이닉스 작년 영업익 20조원 돌파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24 08: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