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설 대목 어쩌나…울산 농수산물시장 화재로 건물 붕괴(종합2보)

78개 점포 밀집한 건물 25분 만에 잿더미…재산피해 13억원 추산
소방당국, 한때 대응 2단계 발령…영업 끝나 인명피해는 없어
처참한 울산 농수산물시장 화재 현장
처참한 울산 농수산물시장 화재 현장(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4일 오전 울산시 남구 농수산물도매시장 수산물종합동이 화재로 타 지붕이 내려앉고 뼈대만 남아 있다. yongtae@yna.co.kr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김용태 기자 = 설 대목을 일주일여 앞둔 24일 새벽 울산 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불이 나 건물 1개 동이 전소돼 무너져 내리는 등 소방서 추산 13억5천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불은 이날 오전 2시 1분께 남구 삼산동 농수산물도매시장 수산물종합동에서 났다.

수산물종합동은 횟집, 생선류와 고래고기 등을 판매하는 점포 78개가 모여있던 곳으로, 철근 콘크리트 구조로 된 전체면적 1천21㎡ 규모 1층짜리 건물이다.

소방당국은 신고를 받은 지 약 10분 만인 오전 2시 12분께 2개 이상 소방서 인력·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그러나 건물이 약 25분 만에 전소돼 무너져 내리고, 주변 시장 건물로 불이 확대될 우려가 줄어듦에 따라 오전 2시 35분께 관할 소방서 인력·장비만 동원하는 '대응 1단계'로 하향했다.

소방당국은 오전 2시 50분께 초진을 완료했다. 초진은 불길을 통제할 수 있고, 연소 확대 우려가 없는 단계를 말한다.

이후 무너진 건물 잔해에서 잔불을 정리해, 불이 난 지 약 2시간 40분만인 오전 4시 40분께 화재를 완전히 진압했다.

불이 난 건물에서 횟집을 운영하는 강민재씨는 "지인 연락을 받고 2시 10분쯤 급하게 도착했는데 이미 손을 쓸 수 없을 정도로 불이 절정기였다"면서 "안에서 폭발이 계속 일어나며 불이 번져서 아무 조치도 못 하고 구경할 수밖에 없었고, 불과 10∼15분 만에 건물이 무너졌다"고 말했다.

이날 화재 진압에는 소방대원과 의용소방대 등 인력 137명, 펌프차와 탱크차 등 장비 35대가 동원됐다.

울산 농수산물도매시장서 불
울산 농수산물도매시장서 불(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4일 오전 울산시 남구 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2019.1.24 yongtae@yna.co.kr

다행히 화재가 시장 영업이 끝난 시각에 발생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그러나 시장 건물이 무너지고 각 점포에서 보관하던 제품이 모두 불에 타는 등 부동산 5억7천만원, 동산 7억8천만원 등 총 13억5천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이 날 당시 건물 안에 있었던 한 상인에게서 "화재 경보가 울려 확인하니 건물 남문 쪽 점포 주변에서 화염이 목격됐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 등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yong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24 1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