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메프·빅히트·직방…예비 유니콘 기업들 '대기 중'

송고시간2019-01-23 06:01

올해 5∼6개 새로 등극하면서 10개 넘길 전망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소속된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소속된 방탄소년단

[연합뉴스 자료]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제2의 벤처 붐 조성을 위한 창업 활성화와 성장기업 지원에 힘입어 올해 '유니콘 기업'이 추가로 탄생해 총 10개를 넘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세계적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소속 기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위메프 등 5∼6개 기업을 올해 '유니콘 클럽'에 새로 진입할 가능성이 큰 유력주자로 꼽았다.

23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진흥공단에 따르면 국내 유니콘 기업은 작년 말현재 쿠팡, 크래프톤, 옐로모바일, L&P코스메틱, 비바리퍼블리카(토스),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 등 6개로 늘어났다.

유니콘 기업은 뛰어난 기술력과 시장지배력으로 1조1천억원(10억 달러) 이상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는 비상장 벤처기업을 말한다.

전 세계 300개가 넘는 유니콘 기업 중 미국과 중국 기업이 80%에 이르지만, 우리나라 유니콘은 전 세계 유니콘의 2%에도 못 미칠 만큼 아직 약세다.

그러나 시장에선 국내 유니콘이 올해 10개 이상으로 늘어나며 두 자릿수 시대를 열 것이라는 전망이 잇따른다.

현재 기업 가치 7천억∼8천억원 이상으로 올해 유니콘 진입 가능성이 큰 곳들로는 위메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젠바디, 아이아이컴바인드, 야놀자 등 5개가 선두권을 형성하고 있다.

이중 전자상거래 업체 위메프는 설립된 지 불과 8년 사이에 150배 이상 '폭풍 성장'하면서 유니콘 합류를 눈앞에 두고 있다는 분석이다.

방시혁 대표가 2005년 창업한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비상장사이지만 증권가에선 기업 가치가 이미 1조원을 넘겼으며, 최대 2조5천억원에까지 이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방탄소년단이 7년 재계약을 맺은 데다, 신인 아이돌그룹이 올해 첫선을 보여 추가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다음 대열에선 기업 가치 5천억원 이상 스타트업 중 부동산 정보서비스 앱 직방이 대기하고 있다.

이 스타트업은 중진공 청년창업사관학교 1기 졸업생인 안성우 대표가 창업해 현재 기업 가치를 5천억원으로 평가받는 곳이다.

[연합뉴스 자료]

[연합뉴스 자료]

당장 유니콘 기업 진입을 목전에 둔 것은 아니지만, 성장 가능성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는 창업 기업들도 있다.

전기자동차 스타트업 에디슨모터스와 전기자율주행차 등 운송장비 제조업체 대창모터스는 작년에 중진공에서 성장공유형 자금을 20억원씩 지원받았다.

에디슨모터스는 세계 전기차 브랜드를 만들겠다는 목표로 창업됐고, 대창모터스는 순수 국산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를 출시했다.

사내벤처로 출발한 자동차 부품업체 아이탑스도 자동차 기술의 국산화를 모토로 창업된 자동차 전장부품 스타트업이다.

역시 청년창업사관학교 졸업생인 한 의사가 창업한 건강관리기업 힐세리온도 전자공학과 의학을 결합한 휴대용 초음파기기를 개발했다.

증시 상장이 기대되는 창업 기업들도 눈에 띈다.

중기부는 대표 창업지원제도인 팁스(TIPS) 프로그램에 참여한 스타트업 이오플로우가 기술평가 심사를 받아 올해 증시 상장을 추진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 외에도 존스미디어, 신도기연, 조인트리, 올넷전자, 무진 등 업체도 상장 가능성이 있는 기업으로 꼽혔다.

안성우 직방 대표
안성우 직방 대표

[연합뉴스 자료]

중기부는 올해 창업과 유니콘 기업 탄생을 위한 '벤처 생태계 조성'에 집중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최대 1억원의 사업화 자금을 지원하는 '기술혁신형 창업지원 사업'을 통해 예비 창업 기업 1천500개를 육성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중진공도 최근 전국 17개 '청년창업사관학교'에서 1개씩 모두 17개 유니콘 기업을 육성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사관학교를 졸업한 청년 경영자들이 혁신성장 8대 선도산업 중심으로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도록 중점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중진공은 창업기업지원자금, 청년 전용창업자금, 청년창업사관학교 등 3개 창업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창업기업지원자금은 우수한 기술력에도 불구하고 자금이 부족한 중소·벤처기업의 창업을 활성화하고 고용창출을 도모하기 위해 올해 2조800억원이 배정됐다.

청년창업자금은 모두 1천300억원으로 대표자가 만 39세 이하인 예비창업자와 창업 3년 미만인 기업이 신청할 수 있다.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올해 922억원 규모로 올해 1천팀 내외를 지원한다.

홍종학 중기부 장관은 창업벤처 분야를 양질의 일자리가 생기는 원천으로 주목하면서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력을 위해 올해 혁신 창업을 활성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indi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