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전협력사들 "탈원전에 일감 끊기고 인력 빠져나간다" 볼멘소리

송고시간2019-01-21 18:18

원전기업지원센터 서울 설명회서 중장기 비전·자금지원 요청

원전기업 지원 설명회
원전기업 지원 설명회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원전기업 지원 설명회에서 참석자들이 원전 협력사 지원사업에 대한 설명을 경청하고 있다.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5, 6년 후에나 이뤄질 원전 수출을 막연히 기다리는 동안 탈원전 정책으로 국내 일감이 끊겨 자금이 돌지 않고 있습니다"

원전기업지원센터(센터장 박동원)가 21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47개 원전 협력사의 고위간부 90명을 대상으로 에너지전환정책에 따른 중소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자리에서는 업체들의 불만들이 봇물처럼 쏟아져 나왔다.

특히 신한울 3·4호기 등 후속 사업이 없는 상황에서 일감 단절에 따른 인력 상실을 호소하며 사업 재개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았다.

앞서 지난주 경남 창원지역 원전 주기기 업체들을 대상으로 한 설명회에서도 신고리 원전 5·6호기 사업이 완료돼 더이상 할 일이 없다는 애로사항이 많았다고 원전기업지원센터는 전했다.

율시스템주식회사의 이명복 전무는 "원전산업 전망이 없다 보니 공급망이 붕괴하며 젊은 직원들이 회사를 떠나는데 잡을 도리가 없다"며 "추후 입찰 수주 희망이라도 있어야 이들을 붙잡을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우리기술의 서상민 전무도 "창업한 지 25년 만에 올해 처음으로 마이너스 사업계획을 짜게 됐다. 직원도 141명 중 21명이 떠난 상황"이라며 "해외 원전 수출은 우리에게 '희망고문'에 지나지 않는다. 당장 올해와 내년이 문제"라고 읍소했다.

유림기술 김수원 전무는 "후속 사업이 없다 보니 해외 기자재 업체들까지 납품 가격을 50% 인상하거나 납품 기한을 맘대로 정하는 등 횡포를 부리고 있다"며 "현재 가동중인 원전의 유지보수 사업에라도 연계해줘야 그나마 인력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날 설명회에서 한수원과 코리아누클리어파트너스(KNP), 원전수출협회(KNA) 등 유관 지원단체들은 500억원 규모의 투자형 에너지혁신성장 펀드 조성, 중소기업에 최대 10억원 개발자금 지원, 해외 원전시장 개척 B2B 미팅 5회 개최 등 지원책들을 저마다 내놓았다.

협력사들은 그러나 정부와 한수원이 중장기적 희망을 줄 수 있는 비전과 함께 단기적으로 현금흐름이 이어질 수 있도록 구체적인 자금 지원책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박동원 원전기업지원센터장은 "원전을 수출하더라도 공급망 체인이 있어야 하고 협력사 등 원전 생태계 유지가 원전 안전에 필수적이라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지난해 11월 에너지 전환에 따른 원전기업 지원책을 마련하기 위해 원자력산업회의 내에 원전기업지원센터를 설립했다. 원전기업지원센터는 이날 서울 설명회에서 기업별 일대일 상담 등을 벌인 것을 시작으로 다음주까지 부산, 경주, 대전, 광주 등에서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원전기업 지원 상담
원전기업 지원 상담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원전기업 지원 설명회에서 참석자들이 원전 협력사 지원사업 등에 대한 상담을 받고 있다.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