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개화 시기 빨라"…광양 매화축제 3월 8일 개막

(광양=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올해 전남 광양매화축제는 오는 3월 8일 열린다.

꽃피는 시기가 빨라질 것으로 예상하면서 축제 시기도 예년 보다 당겨졌다.

하얀 매화로 물든 봄 풍경
하얀 매화로 물든 봄 풍경(광양=연합뉴스) 17일 전남 광양시 다압면 일원에서 광양매화축제가 열려 상춘객이 꽃구경하고 있다. 20회를 맞은 올해 축제는 이달 25일까지 이어진다. 2018.3.17 [광양시 제공=연합뉴스] hs@yna.co.kr

광양시는 최근 매화축제 추진위원회를 열어 축제 시기를 논의하고 당초 계획보다 1주일 앞당겨 개최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회의에서 위원들은 매화마을을 비롯해 광양 시내 곳곳에 매화가 예년보다 훨씬 빠르게 피고 있어 축제를 앞당겨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올해 매화 축제는 광양시 다압면 매화마을 일원에서 '매화꽃 천국, 여기는 광양!'을 주제로 3월 8∼17일 열린다.

드론으로 개화 상황과 축제현장을 실시간 보여주고 크리에이터가 축제현장을 유튜브 동영상으로 생중계한다.

농사꾼 홍쌍리와 섬진강 시인 김용택, 소리꾼 장사익이 나와 토크 콘서트를 연다.

광양시는 교통 체증 해소를 위해 둔치 주차장∼행사장 가로수길을 만들고 중마동에서 행사장까지 시내 순환 버스와 광주터미널 임시 고속버스를 운영한다.

매화마을과 하동 섬진강을 잇는 '화합의 부교'를 설치해 연어 치어 방류행사와 풍물놀이를 개막행사로 선보일 예정이다.

minu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1/21 15: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