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軍 "日, 부적절한 여론전 대신 정확한 레이더 증거 제시해야"

송고시간2019-01-21 11:17

국방부 대변인 "올해 한미 연합훈련, 현재까지 결정된 것 없어"

국방부, '레이더 갈등' 일본 주장 반박
국방부, '레이더 갈등' 일본 주장 반박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이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한일 '레이더 갈등'과 관련해 국방부가 일본의 주장을 반박하는 내용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고 말하고 있다. 2019.1.4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국방부는 21일 일본 정부가 한일 '레이더-저공위협' 갈등과 관련해 자국 해상초계기의 레이더 탐지 당시 경보음을 공개할 방침인 것과 관련해 "부적절한 여론전을 펼칠 것이 아니라 정확한 (레이더) 증거를 제시하고 양국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검증을 받으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이 공개하겠다는 경고음이 증거가 될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우리 광개토대왕함의 추적레이더(STIR)로부터 조사를 받았다는 시점의 경고음인지가 분명히 밝혀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NHK는 일본 정부가 자국 해상초계기가 광개토대왕함 레이더를 탐지했을 당시의 경보음을 이르면 이번 주에 공개할 방침이라고 지난 19일 보도했다.

최 대변인은 이와 관련, "일시와 방위, 주파수 특성을 확인할 수 있는 로그 파일을 공개해야 정확한 정보를 알 수 있다"며 일본 정부를 향해 구체적인 레이더 정보의 공개를 재차 촉구했다.

한편, 최 대변인은 '2월 말로 예상되는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키리졸브 연습과 독수리 훈련 등) 연합훈련 관련 한미 협의는 어떻게 진행되느냐'는 질문에는 "올해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에 관해서는 현재까지 결정된 것이 없고 검토가 지속되고 있다"며 "구체적인 사항이 결정되면 적절한 시점에 발표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그는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전날 남측의 스텔스 전투기 F-35A 도입을 비판하며 '군사적 대결이 관계개선의 분위기를 망쳐 놓을 수 있다'고 경고한 것에 대해서는 "(F-35A 도입은) 전방위적인 안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정상적인 전력 보강이라고 보고 있다"고 반박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451ipeK_fzw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