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석천 "이태원 가게 폐업, 임대료 폭등이 큰 요인"

송고시간2019-01-21 11:03

"경리단길 거리 자체가 죽어가…건물주 모여 잘 상의해야"

홍석천, 그윽한 눈빛
홍석천, 그윽한 눈빛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방송인 홍석천이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라이프타임 새 예능프로그램 '밝히는 연애코치'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7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방송인 겸 사업가 홍석천이 최근 이태원에서 운영하는 가게 중 두 곳을 폐업한 소식이 알려진 데 대해 "최저임금 인상 때문은 아니고 여러 요인 때문"이라고 밝혔다.

홍석천은 21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기본적으로 첫 번째는 임대료가 폭등한 게 매우 큰 요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건물주들은 '이 친구들이 나가도 다른 데서 또 들어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경리단길을 일으켜 세웠던 사람들은) 거의 다 나갔고, 마지막으로 남은 경리단길 1세대 몇 분도 뒤쪽으로 쫓겨나다가 다른 데로 또 옮겨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에는 경리단길이나 해방촌이 죽어가고 있으니 건물주들도 그걸 알고 먼저 와서 '나가지 마라, 내가 30만원 깎아줄 테니' 이런 경우도 많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홍석천은 "저도 열심히 일해서 빚으로 건물주가 됐는데, 임차인 임대인 양쪽을 다 이해할 수 있다"며 "착한 건물주들도 분명히 많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콘텐츠와 스토리가 있고, 주차하기도 편해지면 사람들이 많이 올 텐데 지금은 거리 자체가 죽어가고 있다"며 "늦었지만 모여서 잘 상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동네를 위해 어떻게 일해볼까 생각하다가 구의원은 괜찮은 것 같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며 "출마해볼까 봐요"라고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말을 맺었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