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성 3호기 냉각재펌프 불꽃으로 발전 정지…원안위 조사(종합2보)

송고시간2019-01-21 17:23

4대 중 1대 정지, 원자로는 안정상태 유지

월성원전 3호기
월성원전 3호기

[월성원자력본부 제공]

(경주·서울=연합뉴스) 손대성 신선미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는 21일 오전 8시 58분께 월성원전 3호기(가압중수로형 70만㎾급) 원자로가 정지했다고 밝혔다.

월성원자력본부는 현장 점검 중에 원자로 냉각재펌프 4대 중 1대의 전동기 상부에서 연기와 간헐적 불꽃이 발생해 119에 신고한 뒤 자체적으로 소화기 5대를 사용해 불을 껐다.

원자로는 보호신호에 의해 자동으로 정지했다.

월성원자력본부는 연기와 불꽃이 발생한 곳은 감속용 브레이크 패드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현재 원자로는 안정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월성본부 관계자는 "원자로 냉각재 펌프 정지와 연기발생 원인을 정확히 조사한 후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월성원전 3호기는 작년 6월 11일 16차 계획예방정비에 들어간 뒤 9월 5일 발전을 재개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전문가로 구성된 사건조사단을 현장에 파견해 상세 원인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원안위는 "이번 사건은 원자로 냉각재펌프 4대 중 1대가 정지하며 일어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발전소는 안전정지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방사선 준위도 평상시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전했다.

월성원전
월성원전

[월성원자력본부 제공]

sds123@yna.co.kr,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