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천 미군 사격장서 산불…진화 뒤 하루 만에 재발

송고시간2019-01-20 21:39

지난 18일 미군 사격 훈련 중 산불 첫 발생

포천 미군 사격장에 산불
포천 미군 사격장에 산불

(포천=연합뉴스) 20일 낮 12시 41분께 경기도 포천시 미군 사격장 내 불무산에서 산불이 발생해 임야를 태우고 있다. 산불은 지난 18일 미군이 사격 훈련 중 발생했으며 19시간 만에 진화됐다. 그러나 하루 만에 다시 불씨가 되살아나며 번지고 있다. 2019.1.20 [포천시 제공]
wyshik@yna.co.kr

(포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20일 낮 12시 41분께 경기도 포천시 영중면 미 8군 종합훈련장인 영평사격장(로드리게스) 내 불무산(해발 660여m)에서 산불이 재발해 번지고 있다.

포천시에 따르면 영평사격장 내 산불은 지난 18일 오후 3시께 미군이 공용화기 사격 훈련 중 예광탄 파편이 불무산 4∼5부 능선 피탄지에 떨어지며 발생했다.

불이 나자 미군 측과 산림 당국은 산림청 헬기 4대 등 헬기 6대를 동원해 19시간 만인 지난 19일 오전 10시께 진화를 완료했다.

그러나 이날 낮 12시 41분께 낙엽 속에 있던 불씨가 강풍과 함께 되살아나며 다시 산불로 이어졌다.

산림청 헬기 1대가 진화에 나서며 산불은 오후 4시 40분께 진화되는 듯했다.

그러나 오후 5시께 다시 불길이 살아나며 불무산 8∼9부 능선까지 태운 상태다.

야간 헬기 투입이 어려워 미군 측과 산림 당국은 산불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다행히 산불이 사격장 밖으로 번지지 않아 민가에 피해를 줄 상황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불이 난 곳이 미군이 관리하는 사격장 안이어서 산림 당국은 헬기 외에 인력과 장비를 투입하지 못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미군 측과 산림 당국은 21일 날이 밝는 대로 헬기를 동원해 다시 산불 진화에 나설 방침이다.

포천시 관계자는 "사격장 내에 불발탄 등이 많아 미군 측이 사격장 출입을 통제하고 있어 헬기 외에 진화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산불 상황을 지켜본 뒤 내일 아침 동이 트면 진화작업을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