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최고령 남성 113세 日 노나카옹 별세…온천욕과 단 것 즐겨

송고시간2019-01-20 18:49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세계 최고령 남성으로 알려진 일본인 노나카 마사조(野中正造) 옹이 별세했다고 교도통신과 NHK가 20일 전했다. 향년 만 113세.

보도에 따르면 그는 이날 오전 1시 30분께 홋카이도(北海道) 아쇼로초(足寄町)에 있는 자택에서 누운 상태로 숨진 것을 가족이 발견했다.

1905년 7월 25일에 태어난 그는 지난해 4월 세계 기네스 협회로부터 세계 최고령 남성으로 인정받았다.

만 113세로 세계 최고령 남성으로 인증된 노나카 마사조 옹.
만 113세로 세계 최고령 남성으로 인증된 노나카 마사조 옹.

[기네스협회 제공]

그는 메아칸다케(雌阿寒岳)라는 산 중턱에 오랜 기간 온천여관을 운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TV로 스모(相撲)를 즐겨 봤으며 지난해 생일에는 자신이 좋아하는 케이크를 가족과 함께 먹기도 했다.

함께 거주하는 손녀 유코(祐子) 씨는 "할아버지 덕분에 우리 가족도 행복하고 즐거운 하루하루를 보낼 수 있었다"며 "할아버지가 마지막까지 자택에서 지내 존엄 있는 죽음을 맞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슬프지만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기네스에 따르면 홋카이도 아쇼로에서 6명의 형제와 1명의 누이 사이에서 자라난 고인은 1931년 결혼해 자녀 5명을 뒀다.

노나카의 장수비결은 미네랄이 풍부한 온천에서 자주 목욕을 하고 단 음식을 즐겨 먹는 데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딸은 기네스 협회에 아버지가 스트레스 없는 삶을 살고 있기에 장수를 누리는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로이터제공]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VhY-4QDuM0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