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정위, 마일리지 관련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현장조사

송고시간2019-01-20 18:29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가 국내 양대 국적 항공사의 마일리지 운영과 관련한 불공정거래 행위 의혹을 놓고 현장조사를 벌였다.

아시아나-대한항공
아시아나-대한항공

[연합뉴스TV 제공]

20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최근 서울 강서구에 있는 대한항공[003490]과 아시아나항공[020560] 본사에 각각 조사관을 보내 현장조사를 벌였다.

공정위는 조사에서 항공 마일리지 운영과 관련한 회계·마케팅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항공사들은 최근 신용카드 사용 고객에게 마일리지를 적극적으로 지급하는 등 공급을 늘리고 있다.

그러나 유효기간으로 10년을 설정하는 동시에 마일리지로 항공기 좌석을 예약하기가 쉽지 않아 불공정거래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이러한 지적이 작년 국정감사에서 나오자 공정위는 지난달 초 2008년 이후 두 항공사의 마일리지 운영 내용을 제출받아 분석한 바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개별 사건과 관련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