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용산참사 10년' 박원순 "밝힐 것 밝혀 책임지도록 해야"

송고시간2019-01-20 18:57

"을지로 재개발, 자세히 살펴 전면 재검토"

인터뷰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27일 오전 서울시청 시장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8.12.28 mjkang@yna.co.kr(끝)

인터뷰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27일 오전 서울시청 시장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8.12.28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용산참사 10주기를 맞은 20일 참사의 배후를 밝혀 책임을 묻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1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그날의 진실에 대해 제대로 된 진상 규명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억울한 죽음을 헛되게 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밝힐 것은 밝히고 책임질 부분은 책임을 지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시장이 된 이후 7년간 용산참사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재개발·뉴타운 프로젝트를 줄이고 재개발 사전협의제를 도입하는 한편 변호사로 구성된 철거 현장 인권지킴이를 운영했지만 시장 혼자서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었다고 했다.

그는 "근본적인 해결을 위한 법과 제도의 개선은 답보 상태이고, 이로 인해 일부 재개발 추진 과정에서 무리한 강제철거를 막지 못하고 있다"며 "제도 개선은 물론 대화와 타협, 때로는 양보까지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적었다.

용산 참사는 2009년 1월 20일 철거민 32명이 재개발 이주대책을 요구하며 용산구 남일당 빌딩 옥상에 망루를 세우고 농성하던 중 경찰 강제진압 과정에서 화재가 발생, 경찰관 1명과 철거민 5명이 숨진 사건이다.

한편, 박 시장은 "최근 을지로 일대 재개발과 관련해 많은 우려와 질타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서울의 역사와 시민들의 추억이 담긴 곳은 당연히 보존돼야 한다. 이미 밝힌 바대로 을지로 일대 재개발과 관련해 보다 자세히 살펴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전했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