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습 삼아 출전한' 전미정, 16년 만에 KLPGA투어 정상

송고시간2019-01-20 17:37

대만여자오픈 마지막홀 2m 버디로 1타차 우승

그린을 살피는 전미정.[KLPGA 제공]

그린을 살피는 전미정.[KLPGA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전미정(37)이 무려 16년 만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정상에 올랐다.

전미정은 20일 19일 대만 가오슝의 신이 골프클럽에서 열린 KLPGA 투어 겸 대만여자프로골프 대만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2언더파 276타로 우승했다.

2005년부터 일본여자프로골프 투어에서 뛰고 있는 전미정의 KLPGA투어 우승은 2003년 6월 파라다이스 여자 인비테이셔널 제패 이후 16년 만이다.

전미정은 KLPGA투어에서 가장 오랜 기간 만에 우승을 차지한 진기록을 남겼다.

일본에서는 무려 25승이나 올린 전미정이지만 KLPGA투어 우승은 2002년 KLPGA선수권대회 등 이번이 통산 3승째다.

지난 2017년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 출전한 이후 한동안 KLPGA투어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던 전미정은 이번 대회는 '연습 삼아' 출전해 기분 좋은 우승과 16만 달러(약 1억7천960만원)의 우승 상금을 손에 넣었다.

전미정은 "새 시즌을 맞아 바꾸려는 공을 실전에서 테스트해 봐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마침 날씨도 좋고 맛있는 음식도 많은 대만에서 KLPGA 투어 대회가 열린다고 해서 신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아림(24)과 공동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전미정은 8번홀(파5)과 9번홀(파4)에서 3타를 잃어 우승 경쟁에서 밀려나는 듯 했다.

8번홀에서 티샷이 빗나가면서 다섯번 만에 겨우 그린에 올라왔고 3m 보기 퍼트마저 성공시키지 못한 전미정은 이어진 9번홀(파4)에서는 짧은 파퍼트를 놓쳤다.

하지만 11번홀(파4)에서 5m 버디를 잡아내며 분위기를 돌린 전미정은 가장 어렵다는 12번홀(파4)에서 두번째샷을 홀 2m에 붙인 뒤 버디를 뽑아내 다시 우승 경쟁에 복귀했다.

전미정의 관록과 집중력은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빛났다.

앞서 버디를 잡아낸 김민선(24)과 짜이페이잉(대만)이 3m 버디를 뽑아내며 먼저 공동 선두로 경기를 마친 상황에서 맞은 2m 버디 기회를 전미정은 놓치지 않았다.

3언더파 69타를 친 김민선, 1타를 줄인 짜이페이잉은 마지막홀 버디로 연장전을 기대했지만 1타차 준우승(11언더파 277타)에 만족해야 했다.

나흘 내내 선두권을 달려 통산 2승을 바라보던 장타여왕 김아림(24)은 16번홀(파4)에서 티샷이 숲으로 날아간 바람에 2타를 까먹는 실수가 뼈아팠다. 2오버파 74타를 적어내 김아림은 공동4위(10언더파 278타)로 대회를 마쳤다.

오지현(23)은 2타를 줄여 공동7위(8언더파 280타)에 올랐지만 최혜진(20)은 1타도 줄이지 못해 공동11위(5언더파 283타)에 그쳤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