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 2년차 최익제, 형들 제치고 올스타전 서브킹

송고시간2019-01-20 17:08

문정원, 논란의 124㎞ 서브로 2년 연속 서브퀸

(대전=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KB손해보험의 프로 2년 차 세터 최익제(20)가 형들을 제치고 '서브킹'에 올랐다.

최익제는 2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프로배구 올스타전 '스파이크 서브킹' 선발대회에서 시속 115㎞의 강서브를 코트에 꽂아 1위에 오르고 상금 100만원을 손에 넣었다.

두 번째 주자로 나선 최익제는 첫 번째 시도에서 시속 113㎞를 찍은 뒤 두 번째 시도에서 시속 115㎞를 기록했다.

최익제는 불과 1㎞ 차이로 서재덕(114㎞·한국전력)을 제치고 올스타전 '최고의 캐넌 서버'로 이름을 새겼다.

지난 시즌 서브 1위인 크리스티안 파다르(현대캐피탈)는 강력한 우승 후보로 기대를 모았으나 첫 번째 시도에서 서브가 네트를 넘기지 못했다.

파다르는 두 번째 시도에서 시속 123㎞를 기록했으나 공이 엔드 라인을 크게 벗어나는 바람에 공식 기록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또 하나의 우승 후보로 꼽힌 리버만 아가메즈(우리카드)는 몸 상태가 좋지 않아 기권하고 기회를 같은 팀의 세터 노재욱에게 넘겼다.

서브킹 역대 최고 기록은 문성민(현대캐피탈)이 2016-2017시즌 올스타전에서 기록한 123㎞다.

최익제는 장내 인터뷰를 통해 "형들이 다 약하게 때려준 것 같다. 파다르도 일부러 미스한 것 같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그는 "긴장 많이 됐는데, 파다르가 몸을 안 풀고 있어서 승산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형들이 직선으로 때리면 스피드가 빨리 나온다고 해서 직선으로 때리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서브 퀸 문정원
서브 퀸 문정원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2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19 프로배구 올스타전. 1세트 종류 후 진행된 여자부 서브퀸 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문정이 강서브를 넣고 있다. 2019.1.20 youngs@yna.co.kr

앞서 열린 여자부 서브퀸 선발대회에서는 문정원(한국도로공사)이 2년 연속이자 개인 3번째로 1위에 올라 역시 상금 100만원을 받았다.

문정원은 1차 시도에서 무려 124㎞를 찍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124㎞는 남자부 문성민이 보유한 역대 최고 기록(123㎞)을 넘어서는 수치다.

그때까지 1위였던 현대건설의 외국인 선수 밀라그로스 콜라(등록명 마야)가 기록한 95㎞를 훌쩍 넘어선 것은 물론이다.

종전까지 여자부 서브퀸 선발대회 최고 기록은 카리나(전 IBK기업은행)가 2013-2014시즌에 기록한 100㎞다.

쉽게 믿기지 않는 기록이고, 스피드 건의 오작동 가능성이 커 보였지만 경기 감독관과 심판 감독관은 이를 부정하기도 어려워 공식 기록으로 인정했다.

문정원은 수상 후 "스피드건이 잘못된 것 같다. 운이 좋았다"며 "상금으로 팀원들과 맛있는 거 먹겠다"고 말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