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쓰레기통 없던 세종시, BRT 승강장에 설치 '시범 운영'

송고시간2019-01-20 14:25

세종시 승강장에 설치된 쓰레기통
세종시 승강장에 설치된 쓰레기통

[세종시 제공]

(세종=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거리에 쓰레기통 없는 도시를 목표로 세웠던 세종시가 5년여 만에 쓰레기통을 설치한다.

세종시는 오는 21일부터 거리환경 개선을 위해 간선급행버스체계(BRT) 승강장에 쓰레기통을 설치해 시범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설치구간은 도담동 싱싱장터에서 보람동 국책연구단지 BRT 도로 승강장, 주변 일반도로 승강장까지다.

시는 승강장 주변 청소, 쓰레기통 쓰레기 수거를 위해 전담인력을 상시 배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디자인 콘셉트로는 '쓰레기통은 거리 가구다'란 개념을 적용했다.

원통형 대신 수납 가구 모양의 직사각형으로 제작했다. 기존 철의 차가운 느낌을 없애기 위해 연한 회색계통의 디자인을 사용했다.

일반 쓰레기와 재활용품을 구분해 버릴 수 있는 쓰레기통은 일회용 플라스틱 컵 등을 상단에 올려놓지 못하도록 경사를 두는 등 미관도 함께 고려했다.

시는 주민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쓰레기가 많이 나오는 다중집합장소 등으로 확대해 설치하는 방안도 고려할 방침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5∼6월 관련 설문조사 결과 주민 70% 이상이 설치 찬성 의견을 냈다.

시는 2012년 시 출범 직후부터 쓰레기 배출자 부담 원칙과 깨끗한 거리환경 유지 등을 위해 쓰레기를 모아두는 시설을 두지 않았다.

그러나 시민들은 불편 민원을 지속해서 제기했다.

공원과 정류장 등지에 쓰레기가 곳곳에 버려지면서 미관이나 환경에 좋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