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의 반격…日정부에 닛산-르노 경영통합 추진 방침 전해

송고시간2019-01-20 13:58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르노 그룹-닛산(日産)자동차-미쓰비시(三菱)자동차 3사 연합의 주도권을 놓고 프랑스와 일본 정부 사이의 갈등이 커지는 가운데, 프랑스 정부가 일본 정부에 닛산과 르노의 경영 통합 추진 방침을 전했다고 교도통신이 20일 보도했다.

프랑스 정부의 대표로 일본을 방문 중인 마르탱 비아르 르노 이사와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경제 장관의 측근들은 최근 경제산업성에 닛산과 르노의 통합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통신은 이런 방침을 전달한 것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의향이라며, 르노가 카를로스 곤의 후임인 자사의 새 회장을 통해 통합 논의를 진행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르노와 닛산은 일본 검찰이 작년 11월 카를로스 곤 전 닛산차 회장을 연봉 축소신고(금융상품거래법 위반) 등의 혐의로 체포한 뒤 경영권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프랑스 정부가 지분의 15.01%를 가진 르노는 닛산 주식의 43.4%를 갖고 있으며 이에 대한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다. 닛산도 르노 주식의 15%를 보유하고 있지만 의결권은 행사할 수 없다.

이렇게 얽힌 지분 구조 속에서 현재 3사 연합의 경영권이 르노에게 있다.

이에 반감을 가진 닛산 측은 3사간 자본 구성을 변경해 곤 전 회장의 후임에 자사 인물을 앉히려고 하고 있다. 반면 르노는 현상 유지를 꾀하는 한편 르노와 닛산을 아예 통합시키려 하고 있다.

닛산과 르노의 통합 문제는 곤 전 회장의 체포와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곤 전 회장이 양사의 통합을 추진하려 하자 닛산차의 일본인 경영진이 검찰에 곤 전 회장의 비위 정보를 주며 '반란'을 일으켰고 그 결과 곤 전 회장이 체포됐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교도는 경영 통합을 놓고 닛산이 곤 전 회장의 부정을 폭로하며 저지에 나섰지만, 프랑스 정부가 더 강한 압박을 해온 형세라고 전했다.

[정연주, 이태호 제작] 일러스트

[정연주, 이태호 제작] 일러스트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