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덕큐리·호호아부지·'세ㄴ터'…기발한 V리그 올스타 별명

송고시간2019-01-20 12:35

서재덕
서재덕

[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전=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배구 인기 스타의 상징' 올스타전에 초대된 선수들이 하루 동안 자신의 이름 대신 팬들이 선사한 별명을 단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리는 도드람 2018-2019 V리그 올스타전에 앞서 출전 선수들의 별명을 공개했다.

연맹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올스타 선수 별명 공모전을 진행했고, 팬들은 톡톡 튀고 재치 넘치는 별명을 제안했다.

올스타 투표 1위 서재덕(한국전력)은 이날 '덕큐리'가 된다.

그룹 퀸의 리더이자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속 실제 주인공인 프레디 머큐리의 이름을 빌린 것이다.

여자 올스타 득표수 1위를 차지한 양효진(현대건설)은 '블로퀸'이다. 여자부 역대 최다 블로킹 득점 보유자의 자존심을 드높인 별명이다.

프로 출범 후 올스타전에 모두 출전(14회)하는 황연주(현대건설)는 '올스타화석'이다.

공격하는 황연주
공격하는 황연주

[연합뉴스 자료 사진]

만화 '톰과 제리'의 친밀함을 보여주는 정지석과 김규민(이상 대한항공)은 각각 '제리지석', '톰규민' 별명을 얻었다.

포지션과 관련된 별명을 받은 사례도 많다.

센터 지태환(삼성화재)은 '대전철벽남', 리베로 김해란(흥국생명)은 '나디그잘해란', 세터 이민규(OK저축은행)는 '요술세터'다.

지난해 '내가 누구게?'라는 똑같은 별명을 달았던 쌍둥이 자매 이재영(흥국생명)과 이다영(현대건설)은 각각 '1초박보검', '세ㄴ터'다.

이재영은 언뜻 보면 박보검을 닮은 외모로, 이다영은 블로킹에 능한 세터라는 점에서 이 별명을 얻었다.

유부남 선수들은 아빠로도 주목을 받았다.

한선수(대한항공)는 '육아의선수', 문성민(현대캐피탈)은 '호호아부지'(자녀 이름이 문시호·문리호)다. 결혼을 앞둔 박상하(삼성화재)는 '곧품절남'이다.

최태웅 감독에게서 '전광인! 너 여기 왜 왔어?'라는 질문을 들었던 전광인(현대캐피탈)은 '배구하러온전광인'이 됐고, 미국 미인대회에서 '미스 오리건'으로 선발된 경험이 있는 알레나 버그스마(KGC인삼공사)는 '미스인삼진'으로 변신했다.

이밖에 리버만 아가메즈(우리카드)는 '우리아가', 크리스티안 파다르(현대캐피탈)는 '서브팡다르', 박정아(한국도로공사)는 '클러치박', 문정원(한국도로공사)은 '빛가든', 안혜진(GS칼텍스)은 '돌아이몽'으로 불린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