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설 연휴 환경오염행위 감시·단속…전국 공무원 600여명 투입

송고시간2019-01-20 12:00

공장폐수(일러스트)
공장폐수(일러스트)

제작 김민준
게티이미지뱅크 그래픽 사용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환경부는 환경오염을 예방하고자 설 연휴를 전후해 오염취약지역을 중심으로 특별 감시·단속을 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감시·단속은 21일부터 다음 달 13일까지 이뤄진다. 전국 7개 유역·지방환경청, 17개 시·도 및 기초 지방자치단체 환경 공무원 600여 명이 투입된다.

감시·단속 대상은 전국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3천300여 곳과 환경기초시설 930여 곳, 주요 상수원 상류 지역 등이다.

환경부는 실효성을 높이고자 3단계로 나눠 감시·단속 활동을 벌인다.

21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추진하는 1단계는 사전 홍보·계도 위주로 실시한다.

7개 유역·지방청과 전국 지자체는 환경오염물질 배출 업소와 공공하수처리시설 관계자 등에게 사전예방 조치와 자율점검 협조문을 발송할 계획이다.

다음 달 2일부터 6일까지 연휴 기간에 이뤄지는 2단계에는 상황실을 운영하면서 공단 주변이나 하천 등 순찰을 강화할 방침이다.

특히 '환경오염행위 신고 창구'를 운영해 국민 누구나 환경 오염행위를 발견하면 '110' 또는 '128'로 전화해 신고하도록 할 예정이다.

3단계는 다음 달 7일부터 13일까지 진행된다. 이 기간에는 연휴 기간에 처리시설 가동을 중단한 영세 업체 등을 대상으로 기술지원 등을 한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