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NS 세상] 케이블타이에 목 졸린 새끼고양이…"학대 의심"

(서울=연합뉴스) 조성미 기자 = "(고양이가 목이 졸린 채) 높은 곳에 있어 잡을 수도 없고 어떻게 할 방법을 몰라 앞에서 발만 동동 굴렀어요"

목에 묶인 플라스틱 끈(케이블 타이)이 살을 파고든 상태로 괴로워하는 새끼 길고양이가 학교 앞에 있다는 게시물이 지난 16일 부산대 학생 인터넷 커뮤니티(MYPNU)에 올라왔다.

부산시 금정구청과 부산대 학생 커뮤니티 글에 따르면 이달 중순께부터 검은색 플라스틱 끈이 목에 감겨 심한 상처가 난 새끼 고양이가 이 학교 정문 앞 카페와 꽃집 인근에서 종종 목격되고 있다.

커뮤니티에 글을 올린 학생(아이디 '킁카')은 "작은 고양이라 더 자라면 목이 조여서 얼마 못 견딜 것 같다"며 도울 수 있는 방법이 없을지 다른 학생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플라스틱 끈에 목이 묶여 깊은 상처가 난 새끼 고양이
플라스틱 끈에 목이 묶여 깊은 상처가 난 새끼 고양이[부산대 학생 커뮤니티 게시물 캡처]

케이블 타이는 동물용 목줄로 잘 사용되지 않고 한번 고정되면 예리한 도구로 자르지 않는 한 여간해선 풀리지 않는다는 점에서 누군가 고양이를 학대하려고 한 것이 아닌가 의심이 일고 있다.

보다 못한 학생들은 한국고양이보호협회에 고양이 구조를 요청하는 글을 올렸다. SOS를 요청한 학생은 "병원비까지 부담할 생각이 있다"고 썼다.

길고양이 구조를 담당하는 금정구청 관계자는 "지난 15일부터 구조 요청 전화가 와서 2차례 구조에 나섰지만 길고양이가 도망가는 바람에 아직 유기동물보호소에 인계하지 못했다"며 "구조 요청이 새로 들어오면 구조를 다시 시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sm@yna.co.kr

기사 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9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