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장이 멋대로 뛰는 '심방세동', 미세먼지 영향 크다"

송고시간2019-01-18 15:24

세브란병원, 43만명 분석결과…초미세먼지 10㎍/㎥ 증가하면 환자 17.9% 증가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미세먼지가 각종 질병을 일으키는 것으로 속속 확인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 심방세동도 미세먼지가 원인이라는 연구결과가 처음으로 제시됐다.

심방세동은 맥박이 불규칙적으로 아주 빠르게 뛰는 부정맥 질환 중 하나로, 뇌졸중과 심부전 위험을 높인다. 보통 안정 시 정상 맥박은 1분에 60∼100회지만 심방세동이 있으면 140회 이상으로 급상승한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정보영·김인수 교수팀은 2009∼2013년 사이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을 받은 18세 이상 남녀 43만2천587명을 대상으로 평균 3년 이상 미세먼지와 심방세동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연구 대상자들은 건강검진 시행 이전에 심방세동 진단을 받았던 과거 병력이 없었다.

사상 최악 미세먼지…정부 대응은 '글쎄' (CG)
사상 최악 미세먼지…정부 대응은 '글쎄' (CG)

[연합뉴스TV 제공]

조사 기간 연구 대상자의 1.3%가 새롭게 심방세동으로 진단됐는데, 연구팀은 이에 대한 미세먼지(PM10)와 초미세먼지(PM2.5)의 영향을 각각 살폈다.

이 결과 초미세먼지가 10㎍/㎥ 증가하면 심방세동 환자가 17.9% 증가했다. 마찬가지로 미세먼지도 10㎍/㎥ 증가하면 심방세동 환자가 3.4% 늘어났지만, 초미세먼지보다는 영향이 적었다.

이런 연관성은 남성보다 여성일수록, 60세 미만보다 60세 이상의 고령일수록 더 컸다.

이번 연구에서는 초미세먼지, 미세먼지와 함께 아황산가스(SO2), 이산화질소(NO2), 일산화탄소(Co) 등도 심방세동 발생률을 높이는 요인으로 분석됐다.

연구를 이끈 정보영 교수는 "장기간의 초미세먼지 노출이 심방세동의 발생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을 대규모 일반 인구 집단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확인한 데 의미가 있다"며 "특히 건강한 성인도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난 만큼 평소 미세먼지 노출을 줄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심장학회지(International Journal of Cardiology)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bi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402155500053

title : 대구지검, 포스코 수주 비리 관련 직원 1명 추가 구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