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릉 펜션사고 입원 학생들 '사고 한 달 만에' 모두 퇴원

송고시간2019-01-18 14:33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입원 학생 2명 18일 퇴원…의료진 "합병증 소견 없어"

부상 학생 7명 사고 32일 만에 "모두 집으로"

강릉 펜션사고 마지막 학생 2명 퇴원
강릉 펜션사고 마지막 학생 2명 퇴원

(원주=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릉 펜션사고로 입원 치료를 받던 대성고등학교 학생 2명이 18일 오후 강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서 퇴원 수속을 마친 뒤 병원을 나서고 있다. 이로써 사고 32일 만에 강릉과 원주에 입원했던 학생 7명이 모두 퇴원하게 됐다. 2019.1.18 yangdoo@yna.co.kr

(원주=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지난해 12월 발생한 강원 강릉 펜션사고로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인 서울 대성고 3학년생 2명이 사고 한달여 만인 18일 오후 퇴원했다.

이로써 이번 사고로 강릉과 원주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학생 7명이 모두 회복해 병원을 나가게 됐다.

'사고 한 달 만에'...강릉 펜션 사고 학생, 드디어 전원 퇴원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두 학생은 이날 오전까지 고압산소치료를 받고 퇴원 수속을 마친 뒤 보호자와 함께 병원 로비로 향했다.

롱 패딩을 입고 마스크를 한 학생들은 치료를 위해 힘써준 의료진과 격려를 보내준 국민을 향해 고개 숙여 인사했다.

이어 주치의인 차용성 응급의학과 교수와 포옹한 뒤, 차를 타고 서울로 떠났다.

차 교수는 "두 학생 모두 지연성 신경학적 합병증 소견은 보이지 않는다"며 "지속적인 외래를 통해 경과를 살피겠다"고 말했다.

수고했어 얘들아
수고했어 얘들아

(원주=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릉 펜션사고로 입원 치료를 받던 대성고등학교 학생 2명이 18일 오후 강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서 퇴원 수속을 마친 뒤 주치의인 차용성 응급의학과 교수와 인사하고 있다. 2019.1.18 yangdoo@yna.co.kr

한편 지난달 18일 서울 대성고 3학년생 10명은 대학수학능력 시험을 마치고 강릉으로 체험학습을 왔다가 숙소인 아라레이크 펜션에서 일산화탄소 중독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학생 3명이 목숨을 잃었고, 나머지 7명은 병원으로 옮겨졌다.

강릉아산병원으로 이송된 학생 5명은 고압산소치료를 통해 점차 건강을 되찾았다.

강릉에서 치료를 받던 학생들은 중환자실에서 속속 일반 병실로 향했고, 사고 나흘째인 지난달 21일 한 학생이 첫 퇴원을 했다.

이어 사흘 뒤인 24일 학생 2명이 병원을 나서 집으로 향했고, 나머지 2명도 꾸준한 치료를 통해 이달 5일과 11일 각각 퇴원했다.

강릉의 학생들이 점차 호전을 보이며 속속 퇴원하는 동안 원주에서 치료를 받던 학생 2명도 꾸준히 건강을 되찾았다.

사고 당일 강한 자극에도 반응을 보이지 않을 정도의 중한 상태로 원주기독세브란스병원에 도착한 이들은 저체온 치료를 포함한 중환자 집중치료를 통해 호흡과 의식을 회복했다.

이후 꾸준한 고압산소치료를 통해 점차 호전을 보였고, 사고 32일 만인 이날 오후 집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

yang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