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롯데 자이언츠 스타 박정태 음주운전·버스 운전방해(종합)

차량 옮겨달라 요구받고 음주운전·버스기사와 시비 중 운전방해
박정태 버스 블랙박스
박정태 버스 블랙박스[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오수희 기자 =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프랜차이즈 스타인 박정태(50) 씨가 만취한 상태에서 운전하고 버스 운행을 방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특정 범죄 가중처벌법 위반(운전자 폭행)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박씨를 불구속 입건, 조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인들과 술을 마신 뒤 이날 오전 0시 35분께 부산 금정구 청룡동 범어사 사거리 인근 편의점 앞 도로에 차를 세워두고 대리운전기사를 불렀다.

그 사이 시내버스 운전기사가 길가에 세워 둔 박씨 차량이 버스 운행에 방해가 된다며 경음기를 울리며 차량을 옮겨 달라고 요구했다.

박씨는 운전면허 취소 해당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131% 상태로 자신의 카니발 차량을 10∼20m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이 과정에서 버스 기사와 시비를 벌이다가 시내버스에 올라탔다.

운전기사는 버스 출입문을 닫고 그대로 버스를 운행했고, 박씨는 운전 기사에게 욕설하면서 운행 중인 버스 운전대를 꺾는 등 운행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고 경찰은 전했다.

박씨가 버스 안에서 운전을 방해하는 동안 버스는 600m가량 달렸고, 승객 4∼5명은 두려움에 떨어야 했다.

박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한 경찰은 1차 조사를 한 뒤 귀가하도록 했다.

경찰은 박씨와 운전기사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벌인 뒤 처벌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박씨는 1991년부터 2004년까지 롯데 자이언츠 주전 2루수로 활약했다.

현역 시절 특유의 승부 근성으로 '악바리', '탱크'라는 별명을 얻으며 야구팬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후 롯데 자이언츠 2군 감독과 타격코치 등을 지냈고, 2015년부터 비교적 가벼운 범죄를 저질러 법원에서 보호처분을 받은 청소년들로 '레인보우 야구단'을 꾸려 이사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8 08: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