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훈, 김영철 방미前 주말 워싱턴 방문…한미 정보라인 사전조율

반갑게 인사나누는 서훈-폼페이오
반갑게 인사나누는 서훈-폼페이오(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서훈 국정원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해 6월 14일 청와대에서 만나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8.6.14 scoop@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서훈 국정원장이 지난 주말 워싱턴DC를 비공개 방문한 것으로 17일(현지시간) 알려졌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에 따르면 서 원장은 지난 13일 워싱턴 근교 덜레스 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을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북미 고위급 회담을 위해 워싱턴을 방문하기에 며칠 앞서 한미 정보라인간 사전조율 차원이었을 것으로 관측된다.

서 원장은 지나 해스펠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과 면담하고 북미 비핵화 협상 진전을 위해 북한 동향 정보를 교환하는 등 물밑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보인다.

북미는 오는 18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 부위원장이 워싱턴에서 고위급 회담을 열어, 북한의 비핵화와 미국의 상응조치를 놓고 담판을 짓는다. 이번 회담은 2~3월로 예상되는 2차 북미정상회담 성사를 향한 최종관문이 될 전망이다.

대표적인 북한통인 서 원장은 북한 비핵화 정국에서 수시로 방미해 남·북·미 3각 정보라인 소통의 구심점 역할을 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정부 첫 CIA 국장을 지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그의 후임인 해스펠 국장과는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해왔다.

지난해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원칙적인 합의에도 불구하고 비핵화 후속 협상이 난항을 빚자, 7월 26~29일 워싱턴을 방문해 꽉 막힌 북미 관계에 숨통을 틔는 역할에 나선 게 대표적이다.

서훈-김영철-폼페이오 (PG)
서훈-김영철-폼페이오 (PG)[최자윤 제작] 일러스트

서 원장은 이 기간 폼페이오 국무장관, 해스팰 국장 등 트럼프 행정부 내 대북정책 결정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핵심인사들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번 방문에서는 김 부위원장의 협상 카운터파트인 폼페이오 장관과 면담했는지는 불투명하다. 중동 순방 중이던 폼페이오 장관은 가족 장례식 참석을 위해 일정을 앞당겨 지난 14일 귀국했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8 07: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