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에너지드림센터, 제로에너지건축물 중 가장 높은 3등급 인증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국내 최초 제로에너지 건축물인 서울에너지드림센터(서울 마포구 증산로14)가 본인증 건물 중 가장 높은 3등급(ZEB 3)을 획득했다고 서울시가 18일 밝혔다.

제로에너지 건축물은 건축물에 필요한 에너지 부하를 최소화하고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에너지 자립을 구현하는 건축물이다.

정부는 2017년부터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제를 시행, 건축물의 에너지자립률에 따라 최저 5등급(자립률 20%)부터 최고 1등급(자립률 100%)까지 등급을 부여한다. 건축 단계에 따라 예비인증(설계단계)과 본인증(준공후)으로 구분해 인증하고 있다.

에너지자립률이란 건축물 에너지 소비량 대비 신재생 에너지 생산량을 백분율로 나타낸 것이다. 서울에너지드림센터의 에너지자립률은 3등급(자립률 60~80%)에 해당하는 60.37%로 평가됐다.

앞서 본인증을 획득한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 등 3개 건축물은 모두 5등급을 받았다.

2012년 9월에 준공된 서울에너지드림센터는 연간 10만명 이상이 찾는 에너지·환경 교육시설이다. 272.16kW급 태양광 발전시설 등을 통해 필요한 에너지를 자체 생산한다.

서울시는 서울에너지드림센터가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제가 시행된 2017년 이전에 준공되어 의무 인증 대상은 아니지만, 제로에너지 건축·설비 기술의 보급 및 확대와 인증제도에 대한 시민홍보를 위해 자발적으로 인증을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에너지드림센터는 이번 본인증 획득을 기념해 '호모 클리마투스의 집짓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관련 프로그램 정보 확인 및 예약은 서울에너지드림센터 홈페이지(www.seouledc.or.kr)에서 가능하다.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8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