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스콤, 네이버와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 만든다

송고시간2019-01-17 15:12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코스콤은 네이버의 클라우드 전문 자회사인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과 손잡고 금융 특화 클라우드 서비스를 함께 구축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코스콤은 이날 여의도 코스콤 본사에서 NBP와 '금융 클라우드 기반 공동사업 기본계약'을 체결했다.

코스콤은 올해부터 관련 법령 개정으로 금융회사가 개인신용정보와 고유식별정보 등 중요 금융정보를 클라우드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됨에 따라 금융권의 클라우드 수요가 크게 늘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대비해 코스콤은 NBP와 함께 올해 상반기 중으로 여의도 코스콤 데이터센터에 '금융 클라우드 존'을 마련하고 '코스콤 금융 클라우드(가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코스콤 금융 클라우드'는 금융보안원의 '금융 분야 클라우드컴퓨팅서비스 이용 가이드'에 따라 금융회사의 중요 정보를 처리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보안 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금융회사의 데이터를 금융 클라우드 상에 통합해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오피스'를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금융에 특화된 응용 서비스들을 개발해나갈 계획이다.

또 오픈API(응용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 플랫폼을 통해 주문·잔고, 거래내역 조회 등 코스콤의 각종 금융정보 서비스를 핀테크·금융회사에 제공하고 고객사들이 안정적인 금융 클라우드 인프라를 활용해 다양한 금융상품을 만들 수 있게 지원할 방침이다.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NBP와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금융 고객들에게 맞춤형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핀테크 기업들의 IT 솔루션을 유통할 수 있는 생태계가 구축돼 코스콤이 데이터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할 좋은 기회도 얻게 됐다"고 말했다.

코스콤-NBP, 금융클라우드 기반 공동사업 계약
코스콤-NBP, 금융클라우드 기반 공동사업 계약

박원기 NBP 대표(왼쪽)와 정지석 코스콤 사장(오른쪽)이 17일 여의도 코스콤 본사에서 금융 클라우드 공동사업 기본계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코스콤 제공]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