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업비밀 보호 센터 한국지식재산보호원으로 이전

송고시간2019-01-17 14:35

특허청 "영업비밀과 특허 등 지식재산 보호 원스톱 서비스 가능"

개소식 참석한 박원주(오른쪽 5번째) 특허청장
개소식 참석한 박원주(오른쪽 5번째) 특허청장

[특허청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특허청은 17일 서울 강남구 한국지식재산보호원에서 '영업비밀 보호 센터' 개소식을 했다.

이날 개소식은 올해부터 영업비밀 보호 센터가 한국특허정보원에서 한국지식재산보호원으로 이관됨에 따라 마련됐다.

행사에는 박원주 특허청장과 한국산업기술보호협회, 여성벤처협회, 한국지식재산협회, LG 화학, 주성엔지니어링 등 기술보호 유관기관 기업인들이 참석했다.

영업비밀 보호 센터는 중소·벤처 기업을 대상으로 영업비밀 보호를 위한 컨설팅, 법률자문, 관리 소프트웨어 보급 등의 지원사업과 원본증명서비스를 제공한다.

앞으로 지식재산보호원 내 다른 지식재산 보호 사업과 연계할 수 있어 전문인력과 인프라를 활용한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영업비밀은 특허와 함께 기업의 핵심기술을 지키는 중요한 자산이다.

2017년 지식재산 활동 실태조사에 따르면 조사대상 기업의 77.2%가 연구개발 성과물을 특허와 영업비밀로 유지한다고 응답했다.

최근 대기업의 중소기업 기술 탈취, 미·중 간 무역분쟁 이슈로 기업의 영업비밀 보호 중요성은 더 커진다.

특허청은 지난해 11월 영업비밀 보호 강화를 위해 고의 침해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를 도입하고 영업비밀 인정요건을 완화하는 등 제도를 개선해 오는 7월 9일 시행을 앞두고 있다.

3월 19일부터는 특허청 특별사법경찰의 수사 범위가 영업비밀·특허·디자인까지 확대된다.

제도 개선과 함께 중소·벤처 기업의 영업비밀 보호를 지원하는 사업도 강화한다.

영업비밀 보호 센터 이전으로 영업비밀과 특허·상표·디자인 등 지식재산 보호에 대한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함에 따라 기업들은 한 곳에서 종합적인 지식재산 보호 서비스를 편리하게 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센터 홈페이지(www.tradesecret.or.kr)와 대표 전화(☎ 1666-0521)로 문의하면 된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