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수부, 수중건설로봇 3종 제작기술 민간 기업에 이전

포항서 기술이전 협약식…"2030년 1천250억원 경제효과 기대"
해양수산부 전경
해양수산부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해양수산부가 국책연구기관을 통해 개발한 수중건설로봇 제작기술을 민간에 이전해 본격적인 상용화를 추진한다.

해수부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17일 경북 포항 수중로봇복합실증센터에서 해수부 연구개발 사업인 '수중건설로봇 연구개발(R&D) 사업'의 성과 보고회 및 기술이전협약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이를 통해 수중건설로봇 연구개발 성과를 확인하고 국책연구기관이 국내 기술로 개발한 수중건설로봇 기술 3종을 민간 기업에 이전하기로 했다.

수중건설로봇 3종 현장 적용도
수중건설로봇 3종 현장 적용도[해양수산부 제공]

우리 기술로 개발한 수중건설로봇이 향후 본격적으로 현장에 보급되면 연간 100억원 이상의 외국 장비 임대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나아가 오는 2030년 세계 무인수중로봇시장 점유율 5%를 달성할 경우에는 연간 1천250억원 이상의 경제적 파급 효과가 예측된다고 덧붙였다.

해수부는 이번 기술이전이 국가 연구개발 사업으로 개발한 기술을 안정적으로 사업화하는 성공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해수부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2013년부터 814억8천만원(국비 513억원, 지방비 170억원, 민자 131억8천만원)을 들여 '해양개발용 수중건설로봇 개발사업'을 추진하면서 이 분야의 국산화를 꾀했다.

2016∼2017년 경작업용·중작업용·트랙기반 중작업용 등 3종의 시제품을 개발한 데 이어 지난해 9∼10월 동해 수심 500m 해역에서 이들 3종의 실증실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특히 수중건설로봇의 로봇 팔과 암반파쇄 장치, 수중카메라, 자동화 항법 기술 등의 실해역 시험에 성공함으로써 기술력을 입증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2022년까지 향후 4년간 360억원(국비 165억원, 지방비 30억원, 민자 165억원)을 투입해 '수중건설로봇 실증 및 확산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실증 시험을 꾸준히 실시하고 성능을 개선해 수중건설로봇의 상용화 시기를 앞당길 방침이다.

김양수 차관
김양수 차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양수 해수부 차관은 "'수중건설로봇 실증 및 확산사업'을 통해 추가 실해역 시험과 해양공사 현장 적용이 이뤄지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면서 "수중건설로봇이 하루빨리 상용화돼 우리나라를 비롯한 해외 해양산업 현장 곳곳에서 더 많이 활약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7 13: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