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동 민주지산 휴양림 작년 휴양객 10만명 돌파

2003년 개장 이후 최대…운영수입도 4억7천만원 넘어

(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지난해 충북 영동 민주지산 자연휴양림을 찾은 휴양객이 10만명을 돌파했다. 2003년 개장 이후 가장 많은 인원이다.

민주지산 자연휴양림
민주지산 자연휴양림[영동군 제공]

16일 영동군에 따르면 지난해 이 휴양림 입장객은 10만4천680명으로 전년(8만1천250명)보다 28.8% 늘었다.

숲속의 집 등 숙박시설 사용료도 4억7천300만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해발 1천m가 넘는 높은 산에 둘러싸인 이곳은 아름드리 원시림이 유명하다. 숲속의 집 등이 가장 쾌적함을 느낀다는 해발 700m에 자리 잡은 데다, 주변에 시원한 계곡이 있어 사시사철 찾는 사람이 많다.

자연관찰로(2.3㎞), 등산로(5㎞), 맨발 숲길(0.5㎞) 등이 잘 갖춰져 있고, 세미나실과 식당 등 편의시설도 수준급이다.

지난해 사단법인 한국산림문화협회가 운영을 맡은 이후 다양한 산림치유 프로그램과 청소년을 대상 두드림 캠프 등이 열리고 있다.

군 관계자는 "청정 자연환경을 유지한 민주지산은 때 묻지 않은 피서지이면서 원색의 단풍을 즐길 수 있는 곳"이라며 "최근 들어 가족뿐 아니라 직장 등 단체의 방문이 급증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bgi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6 1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