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페이스북, 언론에 3천억원 투자…가짜뉴스 없애고 생태계 살릴까

"우리 플랫폼의 뉴스만 강화하는 것 아냐…지역언론 자생력 위한 것"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Facebook)이 향후 3년간 언론에 3억 달러(3천372억 원)를 투자하겠다고 1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캠벨 브라운 페이스북 글로벌 뉴스파트너십 담당 부사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는 지속해서 가짜뉴스, 잘못된 정보, 낮은 질의 뉴스와 맞서 싸워왔다. 아울러 우리는 지역 뉴스 조직이 성장하고 번성하도록 도울 기회와 책임을 갖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페이스북 로고
페이스북 로고[AFP=연합뉴스]

페이스북의 대언론 투자는 미디어 관련 기관을 통해 지역 언론 살리기에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은 글로벌 언론을 향해 투자를 약속했지만, 일단 투자금 수신처로 거론되는 단체들은 대부분 미국의 언론 기관이다.

미 언론은 페이스북의 지원금이 퓰리처센터, 리포트 포 아메리카, 나이트-렌페스트 로컬뉴스 트랜스포메이션 펀드, 로컬 미디어 컨소시엄 등에 지원될 것으로 예상했다.

로컬 미디어 컨소시엄은 미국 내 여러 지역 신문·방송·온라인매체 등을 중심으로 한 80여 개 언론기업의 집합체다.

그동안 페이스북은 자사의 플랫폼을 강화하기 위해 언론에 투자하는 방식을 취해왔다. 따라서 지원을 받는 언론기업은 페이스북에 게재되는 뉴스를 보강해야 하는 의무가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그런 류의 '지원 단서'가 달리지 않았다고 페이스북 측은 설명했다.

브라운 부사장은 "언론매체들이 페이스북에 의존하기를 원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언론기업이 스스로 자생력을 갖추도록 지원하는 동시에 뉴스 생태계를 되살리는 데도 도움을 주겠다는 의도라고 페이스북 측은 부연했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12월에는 영국에서 지역 언론을 위해 600만 달러를 투자하는 '액셀러레이션 프로그램'을 발표한 바 있다.

로컬 미디어 컨소시엄의 프랜 윌스 CEO는 로이터통신에 "신뢰할 만한 콘텐츠를 자기네 플랫폼에 최대한 많이 실어두려고 하는 것은 페이스북의 이해관계와도 일치한다. 그것이 페이스북 사용자, 즉 소비자에게 직접 돌려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2016년 미국 대선을 비롯해 주요 정치 이벤트마다 가짜뉴스 논란으로 골머리를 썩여왔다.

구글도 지난해 막대한 영업이익 가운데 3억 달러를 언론 육성책인 '구글 뉴스 이니셔티브'를 위해 투자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6 06: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