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보우소나루, 총기 소유 규제완화법 서명…"방어권 보장"

개인 총기 소유 늘어날 듯…여론은 총기 소유 반대 우세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총기 소유 규제를 완화하는 법령에 서명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1월 1일 취임 이후 매주 화요일 오전에 각료회의를 주재하고 있으며, 이날 법령 서명도 각료회의가 끝나고 나서 이뤄졌다.

법령은 총기의 등록과 소유, 판매 등에 대한 규제를 낮추는 데 초점을 맞춘 것으로, 지난해 대선에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주요 공약 가운데 하나였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법령에 서명하면서 개인의 총기 구매와 소유가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총기 소유 규제 완화 법령에 서명하고 나서 연설하고 있다. [브라질 뉴스포털 G1]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총기 소유 규제 완화 법령에 서명하고 나서 연설하고 있다. [브라질 뉴스포털 G1]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국민은 자신의 안전을 위한 정당하고 합법적인 방어권을 가져야 한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2003년 말에 제정된 총기 규제법을 철폐하겠다는 공약을 제시했다.

군 장성 출신인 아우구스투 엘레누 국가안보실장은 개인의 총기 소유를 자동차를 장만하는 것에 비유하기도 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총기 소유 규제 완화 법령에 서명하면서 개인의 총기 구매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총기 소유 규제 완화 법령에 서명하면서 개인의 총기 구매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브라질 뉴스포털 UOL]

그러나 여론은 보우소나루 정부의 생각과 다르게 나타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의 지난해 말 조사에서 총기 소유에 대한 의견은 반대 61%, 찬성 37%, 무응답 2%로 나왔다.

지난해 10월 조사에서 반대 55%, 찬성 41%, 무응답 4%로 나타난 것과 비교하면 이른바 '총기 소유 자유화'에 반대 의견이 더욱 커진 것을 알 수 있다.

좌파 노동자당(PT)은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서명한 법령이 발효하지 못하도록 막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다른 야권 정당들과 제휴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연방경찰에 공식 등록된 개인 소유 총기는 2004년 3천 정에서 2017년에는 3만3천 정으로 늘었다. 2015년에는 3만6천300정으로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10만 명 당 총기 사망자는 1996년 24.78명에서 2003년 29.13명으로 증가했다가 총기 소유 규제법 발효 이후 2007년에는 25.46명으로 줄었다. 그러나 치안이 악화하면서 증가세로 돌아섰고 2016년에는 29.74명을 기록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6 0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