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매진 뉴스

유레일패스 이용 국가 31개로 늘었다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유럽 철도 네트워크 회사 유레일은 올해 글로벌패스로 여행할 수 있는 국가가 지난해보다 3개 늘어난 31개국이라고 15일 밝혔다.

[유레일 제공]
[유레일 제공]

유레일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패스 이용 국가에 영국, 마케도니아, 리투아니아가 새로 포함됐다.

유럽 여행의 관문 도시인 런던에서 파리나 암스테르담으로 가는 여행자는 유로스타 이용 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유레일은 또 올해부터 패스 종류를 글로벌패스, 원컨트리패스 등 2가지로 줄였다. 2∼4개 국가를 지정해 이용하던 셀렉트패스는 없앴다.

글로벌패스의 가격을 최대 37% 인하했고, 원컨트리패스도 가격을 내렸다.

또 노년층 여행 증가에 따라 60세 이상 여행자에게 10%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시니어패스를 새로 출시했다.

기존 일등석만 이용할 수 있었던 만 28∼59세 성인은 올해부터 이등석도 선택할 수 있게 됐다.

김소라 유레일 한국홍보사무소 과장은 "올해부터 글로벌패스의 가격이 기존 셀렉트패스 수준으로 인하돼 여행자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더 많은 국가를 여행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dk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5 11: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이매진 기사는 PDF로 제공됩니다. 뷰어설치 > 아크로벳리더 설치하기

출판물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