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터키경제 파괴 위협' 하루만에 에르도안과 통화

백악관 "트럼프, 쿠르드 병력 학대 말라고 터키에 강조"
터키 대통령실 "에르도안, 美 철군 지지…안전지대 구축 논의"
시리아 쿠르드 놓고 신경전 벌이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조합사진 [AFP=연합뉴스]
시리아 쿠르드 놓고 신경전 벌이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조합사진 [AFP=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터키를 향해 쿠르드를 공격하지 말라고 공개 경고한 지 하루만에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4일(미국동부 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전화 통화로) 터키가 쿠르드를 포함해 '시리아민주군'(SDF)을 학대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에르도안 대통령에게 강조했다"고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시리아 북동부에서 터키의 안보 우려를 해소하는 데 함께 노력하려는 의욕을 표명했다"고 밝힌 것으로 AP통신 등이 전했다.

이에 앞서 터키 대통령실은 두 정상이 전화 통화를 하고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소셜미디어로 제안한 시리아 북부 '안전지대'(안보지대) 구축에 관해 논의했다고 공개했다.

트럼프 "터키, 쿠르드 공격하면 경제 파괴될 것" 공개 경고
트럼프 "터키, 쿠르드 공격하면 경제 파괴될 것" 공개 경고2019.1.14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photo@yna.co.kr

에르도안 대통령은, 터키는 쿠르드와 아무런 문제가 없으며 쿠르드 분리주의 무장단체 '쿠르드노동자당'(PKK)의 시리아 분파 조직인 '인민수비대'(YPG)를 쫓는 것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정상은 미군 철수를 가로막는 주체들에 기회를 줘서는 안 된다는 데 합의했다고 터키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미군 철수를 막는 주체'가 무엇인지는 언급되지 않았다.

이날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이 "터키가 쿠르드를 공격하면 (미국이) 터키 경제를 파괴할 것"이라고 경고하는 글을 올린 지 하루만에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시리아 북부 국경지역에 '안전지대'를 창설하자고 제안했다.

미국은 15일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을 이달 들어 두 번째로 터키에 보내 시리아에서 공조를 협의할 예정이다.

시리아 북부 국경지역의 미군 차량과 쿠르드 민병대 여자 부대원
시리아 북부 국경지역의 미군 차량과 쿠르드 민병대 여자 부대원[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쿠르드 민병대 YPG는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격퇴전에서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에 협력했으나, 터키는 이 세력을 PKK 분파 테러조직이자 안보위협으로 여긴다.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이 시리아에서 철군한다고 결정한 후 터키는 쿠르드 민병대를 상대로 군사작전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5 05: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