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리아 북동부 아사드에 통째 넘어갈라…美, 쿠르드 달래기

폼페이오 국무 "트럼프 트윗, 쿠르드 보호의지 드러낸 것"
[그래픽] 미국 주도 국제동맹군, 시리아서 철군 시작
[그래픽] 미국 주도 국제동맹군, 시리아서 철군 시작(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와 싸워온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이 11일(현지시간) 시리아에서 철군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bjbin@yna.co.kr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미국의 철군 결정으로 시리아 북동부가 한꺼번에 시리아군 수중에 들어갈 우려가 커지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안전지대' 방안을 제시하며 수습에 나선 모양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미국동부 현지시간) 트위터 계정에 "터키가 쿠르드를 공격하면 (미국이) 터키 경제를 파괴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시리아 국경지역에 '20마일(약 32㎞) 안전지대'를 설치하는 대안을 내놨다.

안전지대는 일반적으로 비무장 완충지대를 뜻하며, 양쪽 누구도 상대방을 공격하지 못하게 할 목적으로 운영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갑작스럽게 미군 철수 발표를 한 후 이번 트윗 이전까지 시리아 쿠르드의 운명에 별다른 관심을 표명하지 않았다.

조율되지 않은 갑작스러운 철군에 따른 부작용 우려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모래이고 죽음"이라는 말로 시리아를 요약하며 미국에 중요하지 않은 곳이라는 식으로 반응했다.

철군 발표 후 그 정당성을 역설하면서도 쿠르드에 관한 언급은 거의 없었다.

그러나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격퇴전의 '전우'인 쿠르드를 터키의 공격 위협 아래 내몰았다는 거센 비판이 국내외에서 계속되자 공개적으로 터키에 경고를 보내는 동시에 쿠르드 안심시키기에 나섰다.

트럼프 "터키, 쿠르드 공격하면 경제 파괴될 것" 경고
트럼프 "터키, 쿠르드 공격하면 경제 파괴될 것" 경고(서울=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시리아 주둔 미군의 철수 시작을 알리면서 터키에 시리아 내 쿠르드족을 공격하지 말라고 엄중히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만약 터키가 쿠르드족을 공격한다면 터키가 경제적으로 파괴될 것"이라며 "20마일의 안전지대를 만들자"고 적었다. 2019.1.14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photo@yna.co.kr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4일(리야드 현지시간) 리야드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과 관련, "내 생각에 대통령의 목적은 (중략) 우리가 함께 싸운 사람들이 안전을 보장받기를 원한다는 얘기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 정부는 터키가 부적절한 방식으로 쿠르드 세력을 노려서는 안 된다고 일관되게 요구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미국이 떠난 후 힘의 공백을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과 그 후원자인 러시아·이란이 메울 것이라는 우려가 빠르게 현실로 나타난 것도 트럼프 대통령이 태도를 바꿔 터키를 압박하게 된 배경으로 분석된다.

2016년 모스크바에 문을 연 시리아 쿠르드 대표부 사무실
2016년 모스크바에 문을 연 시리아 쿠르드 대표부 사무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쿠르드 세력은 미국의 철군 결정 직후 터키의 위협으로부터 안보가 보장돼야 한다고 촉구하는 한편, 시리아 정부의 보호와 자치권을 얻는 협상을 곧바로 착수했다.

쿠르드 지도부는 최근 러시아에 협상 로드맵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터키가 눈독을 들이는 시리아 북부 만비즈에는 시리아군이 배치됐고, 러시아 헌병도 주변 정찰을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달라진 태도와 안전지대 제안이 쿠르드 세력의 '배신감'을 달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최근 쿠르드 최고위 인사들은 "미국은 자국의 이익에 부합하는 결정을 내릴 수 있다"고 말하며, 미국의 계획과 무관하게 시리아 정부와 협상으로 돌파구를 마련하려는 태도를 보인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제든 태도를 바꿀 수 있는 데다, 안전지대 제안이 시리아 정부의 북동부 장악을 막기 위한 '시간끌기'로 끝날 수 있기 때문이다.

시리아 정부와 쿠르드가 합의에 도달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섣부른 철군 발표로 아사드 정권의 장악력을 크게 강화하고 중동에서 러시아·이란에 힘을 실어줬다는 책임론을 피하기 힘들어진다.

2017년 시리아 북부의 미군 차량과 쿠르드 민병대 부대원
2017년 시리아 북부의 미군 차량과 쿠르드 민병대 부대원[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리아 외무부 아이만 수산 차관보는 14일 적극적인 협상 의지를 드러내면서 "대화를 통해 일부 (쿠르드의) 요구를 다룰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러시아 정부는 양측의 협상을 반겼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앞서 11일(모스크바 현지시간) "쿠르드와 시리아 정부 사이 대화 개시는 특히 중요하다"면서 "결국 쿠르드도 시리아 사회의 중요한 구성 요소"라고 말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5 05: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