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천안 호텔 화재 현장 아비규환…일부 투숙객 창 매달려 구조요청

퇴근 차량·소방차 뒤엉키면서 대혼잡…인근 도로 전면 통제
"건물 천장에 설치된 스프링클러 작동 안 해 화 키워"
천안 호텔서 난 불로 치솟은 검은 연기
천안 호텔서 난 불로 치솟은 검은 연기(천안=연합뉴스) 14일 오후 충남 천안시 서북구 한 호텔에서 큰불이 나 검은 연기가 하늘로 치솟고 있다. 2019.1.14 [독자 제공]
walden@yna.co.kr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아이고 저걸 어째. 죽거나 다치는 사람이 한명도 없어야 할 텐데…."

퇴근 시간을 1시간여 앞둔 14일 오후 4시 56분.

충남 천안시 교통 요충지인 서북구 쌍용동 일봉산사거리에 있는 라마다앙코르호텔에서 검은 연기와 함께 불길이 건물 벽을 타고 피어오르자, 주변 건물에서 이를 지켜보던 시민들이 발을 동동 굴렀다.

이들은 신속한 화재 진압으로 피해 최소화를 간절히 기원했지만, 불길이 위층으로 빠르게 번지자 가슴을 졸이며 진화작업을 지켜봤다.

특히 일부 투숙객이 객실 난간에서 구조를 요청할 때는 무사하게 구조되기를 기원하는 뜻으로 두손을 모아 기도하는 광경이 목격되기도 했다.

지난해 9월 개장한 이 호텔은 지하 5층·지상 21층, 건물면적 2만5천369㎡, 객실 수 420실 규모다.

수도권 전철 1호선 봉명역 1번 출구와 쌍용역 1번 출구에서 10∼15분 거리이고, 인근에 대형병원과 대형마트가 있는 등 천안 최대 상권에 자리 잡고 있다.

그러다 보니 한때 퇴근 차량과 소방차 등이 뒤엉키면서 대혼잡을 빚어 호텔 인근 일부 도로의 통행이 전면 통제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천안시는 화재 발생 20여분 만인 오후 5시 20분께 '라마다호텔 대형화재로 우회 통행 바란다'는 내용의 안전 안내 문자메시지를 시민들에게 보내기도 했다.

도심 한복판에서 검은 연기가 하늘로 치솟는 것을 목격한 시민의 잇단 화재 신고 전화로 천안시소방서 전화가 마비될 지경이었다.

화재 발생 당시는 낮 시간대여서 투숙객이 7실, 15명에 불과했다. 이들 중 대부분은 스스로 호텔을 빠져나온 것으로 드러났다.

화재 직후 대피하지 못한 일부 투숙객이 객실 난간에 매달려 구조를 요청해 소방당국이 보호 차원에서 지상에 에어 매트리스를 설치하기도 했으나 소방관들에 의해 안전하게 구조돼 밖으로 나올 수 있었다.

옥상으로 올라가 구조를 기다리던 한 호텔 직원이 소방헬기로 무사히 구출되자, 일부 시민은 마치 자신이 구조된 것처럼 기뻐하며 손뼉을 치기도 했다.

구조 기다리는 투숙객
구조 기다리는 투숙객[연합뉴스 자료사진]

린넨실(침구류 등을 보관하는 방), 기계실, 주차장으로 조성된 지하층에서는 검은 연기가 계속 품어져 나오면서 인명구조와 진화를 위해 건물 안으로 들어갔던 소방관 4명도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으로 후송됐다.

한편 각 건물 천장에 설치된 스프링클러가 작동하지 않아 화를 키웠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 소방관은 "정확한 것은 조사를 해봐야 알겠지만, 지하에서 불길이 꺼지지 않고 계속 연기가 피어오르는 것으로 볼 때 스프링클러가 작용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불이 날 당시 호텔 안에는 40여명의 직원이 있었으며, 불길이 잡힌 뒤 지하 1층에서 근무하던 전기관리팀장인 김모(53) 씨가 불길을 미처 피하지 못하고 숨진 채 발견돼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당시 김씨의 한 지인은 화재 현장으로 달려와 "김씨가 전화를 받지 않는다. 평소 그의 성품으로 볼 때 불을 끄기 위해 소화기를 들고 동분서주하다 미쳐 화마를 피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크다"며 발을 동동 굴렀다.

이날 불로 호텔 직원 1명이 숨지고 투숙객과 호텔 직원, 소방관 등 20명이 연기를 흡입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j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23: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