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천안 호텔서 숨진 직원은 화재 최초 신고자…"불 끄려다 참변"

천안 라마다앙코르호텔서 불
천안 라마다앙코르호텔서 불(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14일 오후 충남 천안시 서북구 라마다앙코르호텔에서 불이 나 119소방대원들이 진화를 하고 있다. 2019.1.14 kjunho@yna.co.kr

(천안=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 천안의 한 대형 호텔에서 불이나 직원 1명이 숨지고 최소 19명이 다친 사고와 관련해 숨진 직원이 스스로 불을 끄려다 변을 당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14일 충남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56분께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 라마다앙코르호텔에서 불이 나 지하 1층에 있던 김모(53) 씨가 숨졌다.

이 호텔 시설 담당자인 김씨는 "지하 1층 환풍구에서 검은 연기가 난다"며 119에 화재를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김씨가 화재의 최초 신고자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후 김씨와 연락이 끊겼고, 소방당국은 "김씨가 보이지 않는다"는 호텔 관계자들의 말에 따라 김씨를 찾기 위해 전방위 수색작업을 벌였다. 하지만 그는 오후 8시 30분께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김씨가 소화기를 들고 불을 끄는 것을 목격했다는 직원들의 진술이 있었다"며 "스스로 불을 끄려다 제때 피하지 못해 화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4시 46분께 천안 라마다앙코르호텔에서 시작된 불은 4시간 만인 오후 8시 46분께 꺼졌으며, 이 불로 김씨가 숨지고 투숙객과 직원, 소방대원 등 19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22: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