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기업 1·4분기 제조업 경기전망 10년내 최저치

식어가는 제조업(CG)
식어가는 제조업(CG)[연합뉴스TV 제공]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 기업들은 1·4분기 제조업 경기를 2009년 이후 가장 어둡게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대구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지역기업 210곳(제조업 160곳·건설업 50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4분기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제조업 51, 건설업 64로 집계했다.

건설업은 전분기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지만, 제조업은 전분기보다 20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제조업은 2009년 1·4분기(48)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업종별로 섬유 32, 자동차부품 49, 기계 62 등이다.

올해 기업 경영 리스크로는 응답 기업 70%가 '내수침체 장기화'와 '고용·노동 환경 변화'를 꼽았다.

대외 리스크는 미·중 통상분쟁 등 보호무역주의(46.1%), 중국경제 성장세 둔화(34.9%), 글로벌 통화 긴축에 따른 신흥국 경기불안(34.2%) 순으로 대답했다.

10곳 중 9곳은 올해 사업계획을 '보수적'으로 계획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그 이유로 경기 불확실성 증대(74.9%), 고용 노동환경 변화(34.6%), 자금조달 어려움(30.2%), 기존시장 경쟁 과다(23.5%), 신규 투자처 부족(10.1%), 각종 규제(8.9%) 등을 들었다.

한편 응답한 제조업체 중 22곳은 해외투자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남아(11곳), 중국(5곳), 미국(3곳), EU(2곳), 일본(1곳)이다.

이 기업들 가운데 6곳은 '해외투자가 국내투자 규모 축소로 이어졌다'고 했다.

대구상의는 "상반기까지 이 추세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며 "하반기 경기회복을 위해 친기업 분위기 조성과 규제 완화 등 정부의 적극적인 경기부양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yi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8: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