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신대, 학사 특혜 논란에 "규정 미비 인정, 보완책 마련"

동신대 전경.
동신대 전경.[동신대 제공]

(나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동신대학교는 대학 소속 일부 정치인과 연예인 등에 대한 학사 특혜 논란에 대해 "일부 규정상 미비점이 있었음을 인정한다"고 14일 밝혔다.

동신대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학칙과 학과 규정 등에 따라 학점과 학위를 부여했으나 일부 규정상 미비점이 있었다"며 "원칙에 따라 학점과 학위를 받은 졸업생들이 피해를 받지 않도록 최대한 이들을 보호할 수 있는 대책을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동신대는 또 "추후 더욱 철저한 학사 운영이 이뤄지도록 규정 정비 등 보완책을 수립하겠다"고 약속했다.

교육부는 동신대가 일부 정치인과 연예인들을 상대로 학사 특혜를 준 사실을 감사결과를 통해 이날 공개했다.

감사결과 김상돈 경기 의왕시장이 정상적으로 수업에 출석하지 않았는데 졸업한 사실이 확인됐다.

또 아이돌그룹 '하이라이트'의 윤두준·이기광·용준형과 가수 장현승, '비투비'의 육성재·서은광 등의 출석 인정도 무효로 하고 이들에 대한 학점과 학위를 취소하도록 했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8: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