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DGB금융지주, 회장·은행장 겸직 반대 임추위 '깎아내리기'

"임추위는 은행장 후보 자격기준 적합 여부만 검토해 확정"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DGB대구은행 제공]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DGB금융지주가 김태오 회장의 대구은행장 겸직에 반발하는 은행 임원후보추천위원회 격하에 나섰다.

DGB금융지주 자회사최고경영자후보추천위는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은행장 후보 추천 고유 권한을 강조하며 은행 임추위 추천 절차를 사실상 형식적인 것으로 깎아내렸다.

지난 11일 김태오 회장이 한시적으로 대구은행장을 겸직하도록 한 것에 은행 이사회가 반발하자 이를 강행하는 데 법적 정당성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은행장을 선임하려면 은행 이사회가 임추위 추천을 받아 주주총회에 상정해야 하는데 임추위가 거부할 것으로 보이자 주주제안권을 행사하려는 의도라는 지적이다.

지주 자추위는 관계 법령과 DGB금융그룹 사규를 들어 은행 임추위 역할을 한정했다.

임추위는 대구은행 100% 주주인 자추위가 추천한 후보자가 법규상 자격기준에 적합한지만을 검토해 최종 후보자로 확정하게 돼 있다는 것이다.

DGB대구은행 제2본점
DGB대구은행 제2본점[연합뉴스 자료사진]

DGB금융지주 관계자는 "금융지주회사법 시행령 11조에 따라 금융지주회사는 자회사 경영지배구조 결정 업무를 할 수 있다"며 "지배구조 결정은 일반적으로 임원, 최고경영자 선임으로 해석한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위 지주회사법 설명에도 지배구조 결정은 임원이나 CEO 선임, 추천을 의미한다고 돼 있다"며 지주회사 고유 권한을 강조했다.

그러나 DGB금융지주 내규는 '은행 임추위는 법규에서 정한 자격기준 적합 여부를 검토해 후보를 추천한다'고 돼 있어 자추위 주장과 뉘앙스에 차이가 있다.

은행 이사회 측은 임추위를 무력화하려는 시도로 보고 대책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주 자추위는 보도자료에서 "겸직체제로 우려되는 권력 독점은 없다"고 밝혔다.

지배구조 선진화 작업에 따라 이사회의 경영감시 기능을 대폭 강화했고 2년 한시적 겸직체제를 고려할 때 권력집중에 따른 폐단이 발생할 개연성은 없다는 주장이다.

yi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7: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