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리그 주중·주말 분산 개최…신인선수도 이적·임대 가능

한국프로축구연맹 정기총회
한국프로축구연맹 정기총회[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새 시즌 프로축구 K리그 경기는 주말뿐 아니라 주중에도 나뉘어 열린다.

또 1년 차 신인선수도 임대나 이적이 가능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4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2019년도 제1차 이사회와 정기총회를 열고 이러한 내용 등을 심의, 의결했다.

오는 3월 1일 개막하는 2019시즌 K리그엔 금요일 경기가 신설된다. 팀당 홈 1경씩 총 12번의 경기가 금요일에 편성된다.

수요일에 열리던 주중 경기도 화요일과 수요일에 나뉘어 열린다.

연맹은 경기가 열리는 날을 다양화해 팬과의 접점을 늘리고 중계방송과 미디어 노출을 극대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새 시즌부터는 신인선수도 등록 첫해부터 이적과 임대가 가능해진다.

연맹은 젊은 선수들의 경기 출전 기회를 늘리고 K리그 적응과 기량 향상을 돕기 위해 지난해 말 이사회에서 1년 차 선수의 이적을 허용하기로 했으며, 이날 관련 규정을 신설해 명문화했다.

또 올해부터 은퇴를 앞둔 K리그 선수들의 진로를 돕기 위한 'K리그 아카데미 은퇴선수 진로교육과정'과 외국인 선수의 한국 적응을 돕는 'K리그 아카데미 외국인 선수 과정'도 운영된다.

이밖에 연맹은 이번 이사회에서 K리그 주니어 중등부 신설, 유스 챔피언십 초등부 신설, K리그 주니어 고등부 대회 조편성 방식 변경 등도 결정했다.

아울러 신임 경기위원장에 김현태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대표팀 코치를 선임하는 등 심임 임원도 선출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7: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