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환경운동연합 "송영길 '원전건설 재개검토' 발언에 심각한 우려"

'2019 원자력계 신년인사회'
'2019 원자력계 신년인사회'(서울=연합뉴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9 원자력계 신년인사회' 참석자들이 떡을 자르고 있다. 오른쪽 두번째부터 송영길 국회의원,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유영민 장관, 김춘호 한국뉴욕주립대학교 총장. 2019.1.11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환경단체들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 재개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발언한 데 대해 잇따라 유감을 표명했다.

환경운동연합은 14일 논평을 내고 "송 의원의 발언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에너지전환의 미래를 보지 못하는 낡은 정치 인식"이라고 비판했다.

환경운동연합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에너지전환 정책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에는 지금도 너무 느리고 낮은 목표"라며 "이런 상황에서 원전을 더 짓자는 것은 탈원전 정책을 포기하자는 말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번 송 의원의 행보를 개인행동이라고 넘기기에는 정부·여당의 탈원전 정책 시행에 신뢰가 가지 않는다"며 "정부는 더 시간을 끌지 말고 신한울 3·4호기 백지화 절차를 마무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에너지정의행동도 이날 성명에서 송 의원의 발언을 두고 "몰락하는 핵산업계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것은 정치인으로서 자격이 없다"며 "어떤 정책이 국민 안전과 경제에 도움이 될 것인지 고민하는 것이 정치인으로서 당연한 책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찬핵 정치인들이 정치권에서 퇴출당할 수 있도록 앞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국민 안전을 지킬 정치인이지, 핵산업계의 입장을 대변하는 정치인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송 의원은 앞서 11일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열린 '원자력계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오래된 원자력과 화력을 중단하고 신한울 3·4호기와 스와프(교환)하는 방안도 검토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6: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