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설 명절 목전인데…전북지역 지난해 체불임금 443억원

자영업소 80%, 임금체불ㆍ최저임금 미준수 (PG)
자영업소 80%, 임금체불ㆍ최저임금 미준수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지난해 전북지역 사업장의 체불임금 규모가 44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고용노동부 전주지청에 따르면 지난해 전북지역 근로자 1만621명이 임금을 제때 받지 못해 고용노동부에 진정을 냈다. 임금체불 사업장은 모두 3천677곳이며, 체불임금 규모는 443억700만원으로 집계됐다.

고용노동부는 설을 앞두고 누적된 체불임금을 조기 청산하기 위해 이날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임금체불 예방 집중 지도 기간'을 운영한다.

이 기간에 고용노동부는 '체불임금 청산기동반'을 운영하고 반복·상습적인 임금체불 사업장을 방문해 임금 지급을 하도록 촉구한다.

정영상 고용노동부 전주지청장은 "상습체불과 재산은닉, 집단체불 후 도주와 같은 고의적인 체불 사업주에 대해서는 검찰과 협의해 구속 수사할 방침"이라며 "근로자들이 따뜻한 설을 보낼 수 있도록 체불임금 청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6: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