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영증권 직원 투자사기…현재까지 피해 20여명에 10억원

피해자 "관리·감독 왜 못했나…회사 원망스럽다"
신영증권 "개인 사이 거래…정확한 실태 파악 우선"
금융범죄, 회삿돈 횡령 (PG)
금융범죄, 회삿돈 횡령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지난 2일 숨진 채로 발견된 신영증권 직원 A(40) 씨는 고객과 지인 등에 '신주인수권 전환사채에 투자하겠다'며 개인 계좌로 돈을 받아 챙겼다고 피해자들이 주장했다.

신영증권은 지금까지 피해자가 20여 명이고 피해 금액은 10억원가량이라고 밝혔으나, 피해자들은 회사 측이 개인 간 거래만 강조하고 직윈 관리 부실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A씨에게 투자금을 맡긴 일부 피해자들은 14일 A씨가 근무하던 신영증권 해운대지점으로 몰려가 내부조사 내용 공개와 피해보상을 요구했다.

피해자 B씨는 "A씨가 친구였고 신주인수권 전환사채는 증권회사 직원만 거래 할 수 있기 때문에 개인 계좌로 보내면 회사 법인 계좌로 송금한 뒤 안전하게 투자한다고 해서 지난해 5월부터 3억1천900만원을 송금했다"며 "A씨가 카톡으로 회사 HTS 화면을 찍어 보내줬고 10년간 신영증권에 계속 다니고 있었기 때문에 믿고 투자했다"고 말했다.

피해자 C씨는 "A씨가 지난 9월 20일 3주에 수익률이 8.5%인 전환사태 상품에 투자하라고 해서 마이너스통장에서 1천만원을 투자했다"며 "이후에도 계속 투자를 권유해 1억6천만원을 A씨 개인 계좌로 보냈다"고 주장했다.

C씨는 "대학 선배이고 증권회사에 오랜 기간 근무한 사람이어서 의심도 하지 않았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다른 피해자들은 "A씨와 투자상품과 관련해 주고받은 대화와 자료사진 등을 보면 대부분 회사 근무시간이었다"며 "A씨가 수십명이나 되는 투자자에게 투자 권유나 투자상품 관련 사진을 보내느라 바빠 본인 업무에 소홀하고 집중도가 심각하게 떨어졌을 텐데 이러한 사기 행각을 사전에 알지 못한 회사도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솔직히 개인 계좌로 돈을 송금한 우리 잘못도 있지만, 금융업종 특성상 직원 관리·감독을 철저히 해야 했는데 직원 관리를 소홀히 한 회사 측이 너무 원망스럽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영증권은 "자체 감사를 벌인 결과 개인 계좌로 거래가 이뤄졌고 회사 계좌를 이용한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정확한 실태 파악을 하는 것이 우선이고 지금 단계에서 피해자 보상과 관련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한 시기가 아니다"고 말했다.

2008년부터 신영증권에서 근무한 A씨는 지난해 12월 31일 오후 외부와 연락을 끊은 채 귀가하지 않아 가족에 의해 실종신고가 됐다.

A씨는 지난 2일 낮 12시 30분께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도로에 주차 중인 SUV 차량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고 경찰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수사를 종결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핫라인 ☎ 1577-0199, 희망의전화 ☎ 129, 생명의전화 ☎ 1588-9191, 청소년전화 ☎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6: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