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산 공장 에너지저장장치서 불…6억5천만원 재산 피해

에너지저장장치서 화재 잇따라…정부, 정밀 안전점검 권고
양산서 또 ESS 화재
양산서 또 ESS 화재[경남소방본부 제공]

(양산=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14일 오전 7시 30분께 경남 양산시 한 전기·전자 등 분야 원재료 제조공장의 에너지저장장치(ESS)에서 불이 났다.

불은 공장 변전실 90㎡가량을 태우고 6억5천만원 상당(소방서 추산) 재산 피해를 낸 뒤 50분 만에 꺼졌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ESS에서 불이 시작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생산된 전기를 배터리에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내보내는 장치인 ESS는 최근 전국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잇따라 안정성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정부는 지난달 모든 ESS 사업장에 대해 정밀 안전점검을 마친 뒤 ESS를 가동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6: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