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택시업계 "분신 택시기사 장례 무기 연기"…'국토부 문건' 반발

'부정적 여론 활용' 문건에 장관 사퇴 요구…"4∼5차 대규모 집회 곧 개최"
택시업계 '불법 카풀영업 척결 촉구' 기자회견
택시업계 '불법 카풀영업 척결 촉구' 기자회견(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마련된 택시기사 故 임모 씨 분향소 앞에서 불법 카풀영업 척결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택시4개단체원들이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있다. 이날 단체는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사퇴, 책임자 처벌, 문재인 대통령의 면담 수용 등을 촉구했다. 2019.1.14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택시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활용해야 한다는 내용의 내부문건을 국토교통부가 만들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자 택시업계가 분신 택시기사 임정남씨의 장례를 연기하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등 강하게 반발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등 택시 관련 4개 단체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는 14일 서울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교통부가 택시를 향한 부정적 여론을 활용한다는 내부문건을 만들어 대응해 왔다는 언론보도를 접하며 100만 택시가족은 참담한 심정과 함께 걷잡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일보는 국토교통부가 택시 단체의 문제점을 언론에 제기하고, 택시 단체의 집회 등에는 대응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내용으로 내부문건을 작성했다고 보도했다. 국토부는 이날 해명자료를 통해 "해당 내용은 국토부 내에서 논의·보고된 바 없다"고 부인했다.

'국토부 장관 사퇴 요구하는 택시업계'
'국토부 장관 사퇴 요구하는 택시업계'(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마련된 택시기사 故 임모 씨 분향소 앞에서 불법 카풀영업 척결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택시4개단체원들이 기자회견을 개최, 박권수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회장이 성명서를 읽고 있다. 이날 단체는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사퇴, 책임자 처벌, 문재인 대통령의 면담 수용 등을 촉구했다. 2019.1.14 mjkang@yna.co.kr

그러나 4개 단체는 성명에서 "지난달 10일 고(故) 최우기 열사와 이달 9일 임정남 열사의 분신으로 택시 가족이 깊은 슬픔에 빠져 있는 때에, 국토부는 주무 부처로서 사태 해결에 책임을 다하기는커녕 내부매뉴얼을 만들어 택시업계에 대한 부정적 여론조작을 주도했다"고 규탄했다.

이어 "두 열사의 뜻을 이어받아 이번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장례를 무기한 연기할 수밖에 없다"며 "국토교통부 장관의 사퇴와 책임자 처벌을 100만 택시 가족의 이름으로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애초 택시 4개 단체는 지난 9일 숨진 택시기사 임 씨의 노제를 16일 서울 광화문과 판교 카카오모빌리티 앞에서 열 계획이었다.

강신표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위원장은 "손명수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장 등이 이날 (분신 택시기사의) 분향소로 찾아와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으나 이는 도둑이 제 발 저려 찾아온 것일 뿐"이라며 "보도가 거짓이라면 우리에게 해명할 것이 아니라 해당 언론사를 고발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 위원장은 이어 택시 단체의 추가 대규모 집회가 예정됐느냐는 질문에 "4차, 5차 집회는 4개 단체 비대위에서 결정해 이른 시일 안에 우리의 한을 국민에게 보여줄 것"이라고 답했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6: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