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 '희망인사 시스템' 효율적 정착 기대

인사청탁 없애고 본인 의사 반영률 높아…새로운 인사혁신 아이콘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청 전경.[광주시 제공]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민선 7기 이용섭 광주시장의 인사 철학이 반영된 '희망인사시스템'이 광주시의 효율적인 인사 시스템으로 자리 잡고 있다.

14일 광주시에 따르면 '희망인사시스템'은 시청 직원 누구나 언제든지 온라인을 통해 일하고 싶은 부서를 시장과 인사부서에 직접 3순위까지 신청할 수 있는 인사지원 시스템이다.

실국(부서)장도 '희망인사시스템'을 통해 원하는 직원을 추천할 수 있어 인사권자가 이를 통해 적재적소 인사배치를 할 수 있다.

특히 시장에게 각종 건의사항과 애로사항을 직접 알릴 수 있는 '인사고충 핫라인'도 함께 개설돼 정기 인사철마다 관행처럼 반복되던 외부청탁이 사라지고 있다는 평이다.

지난해 12월 21일 시스템 개통 이후 지난 1월 14일자 2019 상반기 전보 인사가 있기까지 직원들은 희망부서를 총 512건(5급 이상 113건, 6급 이하 399건) 신청했다.

또 이용섭 시장만 열람이 가능하도록 비공개로 운영되는 시장 '인사고충 핫라인'에 148건과 인사부서가 열람이 가능한 고충상담에 98건이 각각 등록됐다.

고충상담 내용 가운데 대부분인 73건이 희망부서 전보 등 인사고충 상담이었고, 개인신상 17건, 근무조건 5건, 기타 3건 등이었다.

특히 이번 14일자 정기인사 전보 대상자 508명 중에 개인희망과 부서추천 일치한 경우 61.4%(312명), 개인희망 또는 부서추천만으로 반영된 경우 20.7%(105명) 등 총 82.1%(417명)에 대해 희망인사시스템에 의한 의사를 반영했다.

희망인사 시스템을 운영한 결과 광주시 직원들의 선호 부서는 기획조정실, 자치행정국, 문화관광체육실 순으로 나타났다.

행정직은 전통적인 선호 부서인 기획조정실과 자치행정국을, 시설직(토목, 건축, 지적)은 도시재생국과 교통건설국을, 공업직(기계, 전기, 화공)은 현업부서인 종합건설본부와 도시철도건설본부를 선호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민선 7기 광주시가 새롭게 도입한 '희망인사시스템'이 인사행정에 새로운 혁신 아이콘으로 등장했다"며 "인사혁신의 종착지가 광주발전과 시민 행복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5: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