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적격외국기관투자자 투자 한도 2배로 확대…"증시 부양책"

외환관리국, 적격외국기관투자자 투자 한도 3천억 달러로 늘려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 중국 금융 당국이 자국 증시에 투자할 수 있는 외국자본의 한도를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중국 국가외환관리국(SAFE)은 14일 성명을 통해 적격외국기관투자자(QFII)들의 총 투자 한도를 현행 1천500억 달러에서 3천억 달러로 확대한다고 발표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QFⅡ는 상하이(上海)와 선전(深천<土+川>) 증시에서 A 주(내국인 투자전용 주식)를 직접 사들일 자격을 부여받은 외국투자기관을 의미한다.

중국 증권사 객장 모습
중국 증권사 객장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금융 당국은 QFⅡ 자격을 획득한 외국인 기관투자자에 한해 제한된 한도 내에서 A주 투자를 허용하고 있다.

따라서 QFⅡ의 투자 한도 확대 조치는 미국과의 무역협상이 진행중인 상황에서 외국자본에 대한 중국 증시 접근성을 개선한 시장개방 확대 조치로 받아들여 지고 있다.

코메르츠방크의 자오하오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이번 조치는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협상을 촉진하기 위해 자국의 자본시장을 더 자유화하겠다는 진정한 제스처를 보인 것"이라고 해석했다.

아울러 침체상태에 빠진 중국 증시를 부양하려는 중국 금융 당국의 의지가 반영된 조치로도 읽힌다.

이에 따라 이번 조치로 외국인 투자가 늘어나면서 중국 증시가 회복될지 관심을 끌고 있다.

세계 제2위 규모인 중국 증시는 지난해 부진을 면치 못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작년 무역 전쟁과 중국의 경기둔화 여파로 24%나 하락했다.

jj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5: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