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18단체 "한국당, 역사의식 갖춘 인물로 재추천해야"(종합)

국회 정론관서 긴급 기자회견 "의지 없다면 위원 추천 포기해야"
질문에 답하는 5·18 유가족과 관련 단체 회원들
질문에 답하는 5·18 유가족과 관련 단체 회원들(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5·18 유가족들과 관련 단체 대표들이 1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의 5·18진상조사위 위원 추천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14 toadboy@yna.co.kr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14일 "자유한국당은 상식적이고 보편타당한 역사의식을 갖춘 인물로 5·18 진상규명조사위원을 다시 추천하라"고 요구했다.

재단과 5월 단체는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5·18 가치를 훼손하고 왜곡하는 데 앞장선 인물이 아니라 진상규명 소신과 의지를 갖춘 인물로 재추천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재단 등은 "한국당이 역사적 소임을 다할 의지가 없다면 위원 추천을 포기하라"며 후보자 이력을 열거하고 면면을 비판했다.

단체는 "상임위원으로 추천된 권태오 씨는 군 복무 시절 주특기가 작전이었다"며 "그가 5·18 진상규명을 위해 어떤 전문성과 역사적 의지를 갖췄는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동욱, 차기환 씨는 진상규명을 부정하고 5·18 정신 가치를 폄훼한 전력을 지닌 인물"이라며 "진상규명에 앞장서기보다는 훼방 놓을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꼬집었다.

5월 단체는 "특히 이동욱 씨는 월간조선 기자 당시 5·18 폄훼 기사를 써서 우리가 사과를 요구했던 인물"이라며 "누구 한 사람 가릴 것 없이 한국당은 위원 3명 모두를 다시 추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5·18재단과 5월 3단체 등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한국당에 진상규명조사위원 추천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국당은 비슷한 시각 보도자료를 통해 권태오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 차기환 전 수원지방법원 판사 등 3명을 진상규명조사위원으로 추천한다고 밝혔다.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국회의장 추천 1명, 민주당 추천 4명, 한국당 추천 3명, 바른미래당 추천 1명 등 총 9명으로 구성된다.

특별법이 지난해 9월 14일 시행됐지만, 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한국당 추천 지연으로 구성조차 못 하고 있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6: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