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18단체 "진상조사위 한국당 추천자 철저히 검증할 것"

조사위원 추천 촉구 기자회견 앞두고 이뤄진 명단 발표에 '갸우뚱'
질문에 답하는 5·18 유가족과 관련 단체 회원들
질문에 답하는 5·18 유가족과 관련 단체 회원들(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5·18 유가족들과 관련 단체 대표들이 1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의 5·18진상조사위 위원 추천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5·18단체가 14일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을 앞두고 이뤄진 자유한국당의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 추천자 명단 발표에 "진의를 모르겠다"고 밝혔다.

김후식 5·18부상자회장은 이날 정론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국회에 도착하자마자 한국당이 위원 3명을 추천했다고 발표했다"며 "신중을 기한 발표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호한 발표 시점 탓에 우리를 우롱하는 것인지 검증을 거쳐 발표한 것인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5월 단체 대표자들과 의견을 나눈 뒤 추후 일정을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검증이 잘 됐다면 괜찮겠는데 그렇지 않다면 굉장히 유감스럽다"며 "상식적이고 일리 있는 추천이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5·18기념재단,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오월어머니집 대표단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광주전남민주화운동동지회, 광주시민단체총연합 등과 한국당에 진상규명조사위원 추천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국당은 비슷한 시각 보도자료를 통해 권태오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 차기환 전 수원지방법원 판사 등 3명을 진상규명조사위원으로 추천한다고 밝혔다.

5월 단체 회원 일부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나서 추천 과정과 검증 여부를 설명해달라며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실을 항의 방문했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5: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