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명절 선물세트, 3만∼4만원대 중저가 선호…캔햄비중↑"

CJ제일제당, 1천500가구 대상 조사…"올 설 사상 최대 매출 기대"
설 선물세트
설 선물세트[CJ제일제당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국내 명절 선물세트 시장에서 캔햄 중심의 가공식품 선물세트와 3만∼4만원대 중저가 복합형 선물세트가 소비자들의 선호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CJ제일제당은 시장조사기관 칸타월드패널과 지난 추석 시즌 4주간 1천500가구를 대상으로 명절 선물세트 소비 경향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CJ제일제당은 "선물세트 구성은 단품보다 캔햄·식용유·조미김 등 다양한 상품이 결합한 복합형 선물세트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명절 선물세트 전체 시장은 지난해 추석 기준으로 전년보다 2.7% 성장한 4조1천억원 규모로 추산됐다.

CJ제일제당은 "매년 1·2위를 차지하는 신선식품과 상품권은 비중은 여전히 높지만, 선호도는 떨어지는 추세"라며 "가공식품과 건강식품은 전년보다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이며 시장 영향력이 확대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추석에 가공식품 선물세트 시장 규모는 2016년 6천22억원에서 지난해 6천422억원으로 6.6% 성장했다.

지난해 추석 선물을 받은 사람이 만족도를 보인 품목을 보면 신선식품이 55%로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상품권(45%), 가공식품(38%), 건강식품(30%) 등 순이었다

선호 구매 금액대는 프리미엄과 가성비를 동시에 추구하는 소비 경향에 따라 3만∼8만원의 중간 가격대를 선호하는 추세다.

2017년과 지난해 추석을 비교한 결과 3만∼8만원대 선물을 사겠다는 소비자가 24.7%에서 29.2%로 4.5%포인트 늘었다.

반면, 같은 기간 3만원대 이하 선물세트에 대한 중요도 인식은 51.5%에서 47.9%로 떨어졌고, 9만원대 이상 고가 선물세트 선호도도 떨어졌다.

CJ제일제당은 "실속, 가성비, 프리미엄을 동시에 추구하는 소비 트렌드가 선물세트 시장에서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번 설에는 햄, 식용유, 김 등으로 구성된 3만∼4만원대 복합세트 비율을 지난해 설보다 대폭 확대한다"며 "이를 통해 이번 설 선물세트 매출을 지난해보다 두 자릿수 이상 늘려 설 명절 사상 최대 매출을 올리겠다"고 기대했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14 14: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